•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한국감정평가사협회, ‘2020 IVSC·WAVO 국제 감정평가 컨퍼런스’ 유치
상태바
한국감정평가사협회, ‘2020 IVSC·WAVO 국제 감정평가 컨퍼런스’ 유치
세계 최대 감정평가 학술대회 서울 개최 기대...대한민국 국제적 위상 확인 계기
  • 전성남 기자
  • 승인 2018.12.1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회협회 회장./사진제공=한국감정평가사협회

[뉴스프리존= 전성남기자] 한국감정평가사협회(회장 김순구)가 세계 최대의 감정평가 학술대회 ‘2020 IVSC·WAVO 국제 감정평가 컨퍼런스’ 유치 성공으로 이 대회가 서울에서 개최 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IVSC는 국제감정평가기준위원회(International Valuation Standards Council)로 감정평가기준의 국제적 정합성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1981년에 설립된 비영리 국제기구다.

WAVO는 세계평가기구연합(World Association Of Valuation Organisations)로 감정평가 분야의 국제적 활동, 교육 및 훈련 등을 목적으로 2004년에 설립된 비영리 국제기구다.

2018년에 제1회 국제 감정평가 컨퍼런스가 싱가포르에서 개최됐고, 2019년에는 독일에서 개최 예정이다.

이런 국제적인 기구 유치를 위해 협회는 지난 9월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열린 제9차 WAVO 총회에서 유치 의사를 밝히고 이후 WAVO 이사회는 국제 감정평가 컨퍼런스의 대한민국 개최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국제 감정평가 컨퍼런스는 본회의Ⅰ(2개), 본회의Ⅱ(6개), 워크샵(27개)으로 구성되며, 참가국들은 각 세션별로 감정평가기준· 제도·기법, 4차 산업 및 부동산 전반에 대한 논문 발표를 하게 된다.

국제 감정평가 컨퍼런스는 IVSC 회원 63개국 125개 감정평가기관과 WAVO 회원 14개 국가의 감정평가기관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감정평가 학술대회이며, 감정평가 관련 최고 수준의 논문 발표가 이루어지는 자리이다.

김순구 회장은 “국제 감정평가 컨퍼런스 개최는 우리나라의 우수한 감정평가제도 및 기법을 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라면서, “세계 최대 규모의 컨퍼런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최선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협회는 국제 감정평가 컨퍼런스 유치를 통해 ▲ 감정평가의 객관성 및 감정평가기준의 국제적 정합성 제고 ▲ 감정평가 선진국으로서 국제적 위상 제고 ▲ 해외 감정평가기관과 국제교류 활성화에 박차를 가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