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김기춘, 562일만에 석방,. 김 전 실장은 꼿꼿한 걸음걸이로 동부구치소 게이트를 빠져나왔다.
상태바
[포토뉴스] 김기춘, 562일만에 석방,. 김 전 실장은 꼿꼿한 걸음걸이로 동부구치소 게이트를 빠져나왔다.
  • 이명수 기자
  • 승인 2018.08.06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주역 중 한 명인 김기춘(79)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수감 생활 끝에 6일 석방됐다. 정권에 비판적인 문화계 인사들을 선별한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작성을 지시했다는 혐의 등으로 지난해 1월 21일 구속된 지 562일 만이다. 김 전 실장의 '귀갓길'은 석방에 반대하는 시위대 등의 거친 욕설과 몸싸움 등으로 아수라장이 됐다.

김 전 실장은 6일 0시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됐다. 김 전 실장은 0시 5분쯤 양복 차림으로 서류봉투를 손에 들고 서울 동부구치소를 빠져나왔다. 석방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회원 등의 거친 욕설과 몸싸움으로 늦은 밤 귀갓길은 아수라장이 됐고, 김 전 실장은 굳은 표정으로 한숨만 내쉴 뿐 입을 굳게 다물었다. 이날 0시 5분쯤 양복 차림으로 서류봉투를 손에 든 김 전 실장은 꼿꼿한 걸음걸이로 동부구치소 게이트를 빠져나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