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정상회담 전 담소 나눈 남북 취재,. 두 손 꼭 잡은 南의 ‘김정숙’ 北의 ‘리설주’
상태바
[포토] 정상회담 전 담소 나눈 남북 취재,. 두 손 꼭 잡은 南의 ‘김정숙’ 北의 ‘리설주’
  • 이규진 기자
  • 승인 2018.04.28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이규진 기자]역사적인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남의 김정숙 여사와 북의 리설주 여사의 꼭 잡은 두 손이 세기의 갈등을 떨치고 화합과 평화의 길로 나아가는 한민족의 앞날을 약속하는 것 같다. 이날 화재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오느냐는 남측 기자의 질문에 이 기자는 “김정숙 여사는 오십니까”라고 되물었다고 전해졌다. 남측 기자가 판문점 남측의 회담장인 평화의집을 배경으로 함께 기념사진을 찍자고 권유하자 이 기자는 “북남 수괴께서 계실 곳인데 오시기 전에 이곳을 먼저 밟아서야 되겠냐”며 정중히 사양했다. 북에서도 우리 측 언론과 뉴스를 접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인터넷으로 남측 언론 뉴스를 볼 수 있다”고 답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