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한국, 12년 만에 16강 진출...BBC "나쁜 스타트 이겨내고 '해피엔딩' 거둬"
상태바
[월드컵] 한국, 12년 만에 16강 진출...BBC "나쁜 스타트 이겨내고 '해피엔딩' 거둬"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12.03 0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성종현 기자= 3일 한국이 포르투갈을 2-1로 역전승을 거두고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다.

이날 한국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반 5분 포르투갈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고,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의 역전골로 2대1로 승리했다.

이에 영국 BBC방송은 한국이 "나쁜 스타트를 이겨내고 해피엔딩을 맞았다"며 한국의 '역전승'으로 이어진 경기 흐름을 생생하게 보도했다.

BBC는 한국이 경기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경기 직전 드라마 같은 역전에 성공했다며,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가 2-0으로 마무리되자 "한국은 비로소 진짜 파티를 열 수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한국이 경기장 한쪽에서 기쁨의 눈물을 흘릴 때 16강이 좌절된 우루과이는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했다.

AFP통신도 한국이 '드라마틱'한 승리를 거뒀다며 "추가 시간에 골문을 흔들어 포르투갈을 이겼고, 우루과이에는 고통스러운 퇴장을 안겼다"고 짚었다.

경기 종료 후 한국 선수들이 경기장 한복판에서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를 휴대폰으로 지켜보며 16강 진출 확정을 기다리는 모습도 자세히 담았다.

AFP는 "손흥민이 '행복의 눈물'을 흘렸다"며 손흥민이 최선의 모습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멋진 도움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 역시 "손흥민은 이번 월드컵에서 아직 골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신경쓰지 않을 것"이라며 "그의 팀이 가장 드라마틱한 방식으로 16강에 진출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손흥민은 한국이 준결승에 올랐던 2002년 월드컵 정신을 소환했다"며 "한국인 특유의 끈질긴 에너지로 유감 없는 경기를 펼쳤다"고 평가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황희찬, 포르투갈 상대로 한국을 16강에 쏘아 올려'라는 제목으로 한국의 극적인 승리를 다뤘다.

가디언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손흥민 선수가 마스크를 공중에 던졌다"며 "우루과이가 가나를 상대로 한 골만 더 넣었다면 한국은 다음 라운드에 올라가지 못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같은 시간 우루과이가 가나를 2대0으로 꺾어 한국 팀과 함께 1승1무1패가 되고 골득실까지 0으로 같아졌지만, 4골을 넣은 한국팀이 2골의 우루과이에 다득점에서 앞서 16강에 진출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