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내년 인사 마무리 … 최태원 회장 경영 화두 '파이낸셜 스토리' 반영
상태바
SK그룹 내년 인사 마무리 … 최태원 회장 경영 화두 '파이낸셜 스토리' 반영
  • 이동근 기자
  • 승인 2022.12.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이동근 기자=SK그룹 2023년도 인사가 마무리 됐다. 이번 인사는 SK수펙스추구협의회 조대식 의장의 연임 및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도 유임 등으로 안정을 추구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해는 각 관계사 이사회가 CEO를 평가해 인사를 하는 두 번째 해로, 최태원 회장이 역점을 두고 있는 경영 화두인 '파이낸셜 스토리'가 인사 곳곳에 반영됐다는 것이 사측 설명이다.

파이낸셜 스토리란 조직매출과 영업이익 등 기존의 재무성과에 더해 시장이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목표와 구체적 실행계획을 담긴 성장 스토리를 만들고, 이를 통해 고객, 투자자, 시장 등 이해관계자들의 신뢰와 공감을 이끌겠다는 전략을 말한다.

최 회장은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을 위해선 관계사와 이사회의 자율성이 중요하다고 보고, 지난해부터 각 관계사 이사회가 대표에 대한 평가·보상, 임원 인사, 조직 개편을 결정하도록 했다.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11월 3일 서울 코엑스에서 스파크랩 주최로 열린 데모데이 행사에서 토크콘서트에 참여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11월 3일 서울 코엑스에서 스파크랩 주최로 열린 데모데이 행사에서 토크콘서트에 참여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일 관계사별로 단행된 2023년도 SK그룹 임원인사에 따르면 그룹 최고 의사협의기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는 조대식 의장의 4연임이 결정됐다. 또 장동현 SK㈜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등 주요 계열사 CEO가 유임됐다.

현업 집중을 위해 장동현, 김준, 박정호, 서진우 부회장은 수펙스추구협의회 위원장직도 내려놓았다. 이로써 7개 중 5개 위원회의 수장이 교체됐다.

SK스퀘어 대표로 선임된 박성하 SK C&C 대표는 '카카오 먹통 사태'를 야기한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홍역을 치뤘지만 투자 포트폴리오 설계나 디지털 신사업 발굴에서 뛰어난 역량을 인정받아 그룹의 핵심이자 투자 전문회사인 SK스퀘어의 대표로 이동했다.

부회장 승진은 없었지만 그룹의 지주사인 SK㈜의 이성형 최고재무책임자(CFO) 등 사장 8명은 새로 선임됐다. 공석이 된 SK C&C 대표 자리는 윤풍영 SK스퀘어 최고투자책임자(CIO)가 사장으로 승진하며 채웠다.

이 밖에도 이호정 SK네트웍스 경영지원본부장,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이동훈 SK Inc. 바이오투자센터장,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김철중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 부문장, 박진효 SK쉴더스 대표가 사장 자리에 올랐다. 이중 이호정, 이동훈, 김철중 신임 사장은 각사 대표이사에도 내정됐다.

아직 인사를 발표하지 않은 SK실트론을 제외한 2023년도 인사의 신규 선임 임원은 총 145명으로, 2022년도(164명)에 비해 다소 줄었다. 2021년도와 2020년도 선임된 신규 임원 수는 각각 108명, 202년 109명이었다.

2023년도 신규 임원의 평균 연령은 만 49.0세로 2022년도 48.5세, 2021년도 48.6세와 별 차이가 없었다. 여성 임원은 13명이 임원으로 신규 선임돼 작년(8명)보다 5명 늘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