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화물연대, 조속히 업무복귀” VS 야 “성실한 대화 나서야”
상태바
대통령실 “화물연대, 조속히 업무복귀” VS 야 “성실한 대화 나서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12.01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부대변인 “악화되는 대 외여건 감안, 무기한 운송 정지 피해방치할 수 없다”
야당, 정부의 화물연대 파업 강경대응 반발 “화물연대와 대화 나서야”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대통령실은 업무개시명령을 다시 발동하지 않도록 화물연대 소속 운송 종사자들이 조속히 업무에 복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야당은 정부의 강경대응에 반발하며 대화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일,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을 위한 실무 준비회의를 열고, 법적 요건을 검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파업 장기화로 주유소 기름이 떨어진 품절 주유소가 지난달 29일 21개소에서 오늘(1일) 49개소로 늘어나는 등 국민 불편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산업부의 주요 업종 긴급 수급 점검회의에서는 집단운송 거부 7일 동안 시멘트·철강 등의 출하 차질 규모가 잠정 1조 6천억 원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에 처한 국민과 갈수록 악화하는 대외 여건을 감안하면 무기한 운송 정지 피해를 방치할 수 없다며, 피해자는 다름 아닌 우리 모두”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야당은 정부의 화물연대 파업 강경대응에 반발하며 대화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화물연대의 교섭파트너인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막말 수준의 거친 발언으로 노정관계를 최악으로 만들고 있다"며 ”원희룡 장관은 협박과 여론전을 멈추고, 화물연대와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정의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가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강경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는 폭주를 멈추고, 즉각 성실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