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호미반도 해안 따라 천연기념물 '모감주나무' 명소 만든다
상태바
포항 호미반도 해안 따라 천연기념물 '모감주나무' 명소 만든다
  • 장상휘 기자
  • 승인 2022.12.0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뉴스프리존]장상휘 기자= 경북 포항시는 내년부터 호미반도 일원에 지역 향토수종이자 천연기념물인 모감주나무를 집중적으로 심어 지역 명소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포항의 모감주나무 군란지.(사진=포항시)
포항의 모감주나무 군란지.(사진=포항시)

1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동해면 발산리 일원에 전국 최대 규모로 자생하고 있는 '모감주나무와 병아리꽃나무 군락지'는 천연기념물 제371호로 지정돼 있다.

시는 이 지역을 중심으로 해안 둘레길과 주요 국도변을 따라 모감주나무와 병아리꽃나무 식재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2020년도 '경북 산림신사업아이디어' 공모에 선정된 데 이어 2021년 '모감주나무 군락 후계림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등 국비 확보 노력을 지속해 왔다.

그 결과 산림청 지역특화 조림 사업으로 선정돼 연차별 사업계획에 따라 첫 해인 내년도에 6억2000여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30㏊ 면적에 모감주나무 식재를 앞두고 있다.

사업 대상지는 호미반도 해파랑길 주변과 국도 31호선 주변 임야 38㎞구간 약 190㏊이며, 모감주나무 1만여 그루를 심어 모감주나무 개화 시기인 7~8월 노란 모감주 꽃물결이 동해안을 따라 넘실거리는 특색있는 경관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를 입은 도로변 가시권임야를 위주로 피해목 벌채 후 집중 식재해 경관 복구도 함께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경식 포항시 그린웨이추진과장은 "모감주나무는 서양에서는 'gold-rain tree'(황금비내리는 나무)로 불리는데, 샛노란 꽃이 마치 황금비를 연상하게 한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며 "노란색의 모감주나무꽃이 푸른 동해와 대조되고 특색있는 경관을 연출해 여름철 많은 관광객을 불러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