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TV광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상
상태바
포스코건설 TV광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상
  • 장상휘 기자
  • 승인 2022.12.0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뉴스프리존]장상휘 기자= 포스코건설의 TV 광고가 '2022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시상식에서 광고·공익캠페인 부문 최우수상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포스코건설의 TV광고 수상 모습. 사진왼쪽부터 김재신 브랜드섹션팀장, 이상춘 커뮤니케이션실 실장, 한국사보협회 김흥기 회장, 김경원 홍보그룹장.(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의 TV광고 수상 모습. 사진 왼쪽부터 김재신 브랜드섹션팀장, 이상춘 커뮤니케이션실 실장, 한국사보협회 김흥기 회장, 김경원 홍보그룹장.(사진=포스코건설)

1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올해로 32년째를 맞은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은 한국사보협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언론진흥재단 등이 후원하는 시상식으로 기업, 공공기관 등에서 매년 제작된 우수한 커뮤니케이션 제작물을 공모해 시상해오고 있다.

이번 공모에서 포스코건설은 '우리 집엔 자연이 삽니다' 주제로 한 광고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더샵에 산다는 건 지구의 내일까지 생각한다는 것'을 주제로 한 광고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상을 수상하며 올해 제작한 광고 2편 모두가 수상하는 진기록을 남겼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은 더샵 CF '우리 집엔 자연이 삽니다' 편은 포스코건설이 그린라이프 위드 더샵(GREEN LIFE WITH THE SHARP) 컨셉으로 제작한 광고로 포스코건설이 개발한 신평면인 '바이오필릭테라스'를 소개하고 있다.

거실에 조성된 실내 정원을 진짜 숲으로 착각하고 날아온 나비가 모델 김수현과 조우하는 내용으로 더샵이 자연과 함께하는 프리미엄 아파트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나비를 상징체로 메시지의 전달력을 한층 높이며, 플라잉요가를 하는 김수현의 모습이 주목을 끌었다는 평을 들었다.

'특별상'을 수상한 '더샵에 산다는 건 지구의 내일까지 생각한다는 것' 편은 포스코건설이 개발한 다양한 친환경 주거 공간을 입주민들이 즐기는 모습을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구현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공모에서 11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두 편의 더샵 광고가 모두 수상하게 됨에 따라 친환경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건설사로 이미지를 확고히 다지고, 차별화된 더샵 상품으로 고객에게 각인되어 브랜드 인지도가 더욱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광고 론칭 후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포스코건설의 더샵 아파트는 '튼튼함'과 '신뢰'의 이미지가 강했는데 광고를 시청한 고객들은 프리미엄, 친환경, 스마트 한 이미지로  변신해 가고 있다고 응답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의 체조선수단을 주제로 한 유튜브 비트무비 '체조 선수들의 날렵한 훈련소리가 음악이 되다'는 영상물 부문 최우수상에 뽑혀 한국사보협회장상을 수상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