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9개 기업과 866억원 투자협약…6503명 고용 창출
상태바
김해시, 9개 기업과 866억원 투자협약…6503명 고용 창출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12.0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들어 3조912억원 투자 유치…역대 최고 실적 달성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김해시는 1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9개 지역 기업과 866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서울 투자유치설명회에서 성사된 수도권 기업과의 대규모 투자에 이어 이번 부산·경남권 기업 투자로 시는 올해 들어 3조 912억 원 투자 유치와 6503명 고용 창출이라는 역대 한 해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1일 김해시청 소회의실에서 지역 9개 기업과 866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 체결식을 개최하고 있다. ⓒ김해시
1일 김해시청 소회의실에서 지역 9개 기업과 866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 체결식을 개최하고 있다. ⓒ김해시

 

이번에 시는 주력산업인 기계, 금속 등 제조기업 8개사와 식품 제조기업 1개사를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대동면)와 사이언스파크일반산업단지(한림면), 가산일반산업단지(진영읍), 서김해일반산업단지(풍유동), 진례면 일원에 유치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태평양정기, 서강중공업 등 9개 투자기업의 대표와 시의 투자유치자문관인 서원유통, 유진금속공업, 대흥알엔티 등 3개 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투자협약을 맺은 ㈜한창진공과 모기업인 동진정밀을 비롯해 제일매트, 서강중공업㈜, 쌍용철강㈜은 생산라인 증설을 위해 사이언스파크일반산업단지,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 가산일반산업단지로 사업장을 확장해 이전하는 진공펌프, 코일매트, 기계 및 철강재 절단 가공 제조기업이다.

태평양정기㈜는 창원에 본사를 둔 감속기 부품 제조기업으로 서김해일반산업단지에 신설투자를 준비 중이고 ㈜신어금속과 ㈜대명피엠씨는 부산에서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로 본사를 이전하는 철강 및 자동화산업기기 제조기업이다.

㈜합천식품은 본사인 진례면 인근에 제3공장인 가정간편식 제조공장신축을 위해 2023년까지 순차적으로 부지매입, 설비투자, 인력채용 등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홍태용 시장은 “최근 세계적인 경기침체와 고금리로 인해 기업투자가 위축되는 상황에서도 우리 시에 투자 결정을 해 준 기업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기업과의 소통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 산업을 견인할 대기업과 신산업, 혁신기업 등 대규모 투자기업 발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민선 8기 출범 후 국내 복귀기업 유치를 시작으로 민간전문가로 구성한 투자유치자문단 출범, 수도권 투자유치설명회 개최와 5000억 원의 대규모 투자협약 체결 등 투자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내년에는 새로운 조직인 투자유치단을 통해 투자환경 개선, 인센티브 강화 등 투자 경쟁력 확보와 함께 첨단기업 투자유치를 추진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