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김진표 의장 본회의 개의 촉구…"머뭇거리지 말아야"
상태바
박홍근, 김진표 의장 본회의 개의 촉구…"머뭇거리지 말아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12.0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방해로 본회의 무산 위기…이상민 해임을 국조·예산안 물타기 중단해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김진표 국회의장을 향해 "끝내 국민의힘이 본회의에 안 들어온다면 의장 결단으로 반드시 본회의를 열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 의장은 더는 머뭇거리지는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법안처리도 안하고 무작정 본회의를 무산시키려는 것을 그대로 두고 볼 수는 없다"며 "여야 합의된 3개의 비상설 특위가 있다. 이 특위 구성안 등 준비 안건을 처리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결의안 보고를 받아야 한다"며 "이미 여야 합의로 결정된 본회의 일정을 김 의장이 열지 않는 것은 월권이자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야가 정기국회 전체 의사일정을 합의했고, 그래서 오늘과 내일이 예정된 본회의"라며 "그런데 국민의힘의 방해로 또다시 이 본회의 일정이 무산될 상황에 처해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본회의에 상정할 수 있는 법안이 법사위에 59건이나 계류 중이건만, 국민의힘 간사는 고의로 법안심사를 거부해오고 있다"며 "집권여당은 말로만 민생을 강조하고 실상은 대통령 측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방탄만을 위해 예산도, 법안도, 여야 합의도 모조리 내팽개쳤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앞뒤 다른 국민의힘의 위선을 국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하며, 민주당은 본회의 개의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본회의가 열리는 대로 헌법과 국회법 절차에 따라 해임건의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며 "이번만큼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 앞에 반드시 결자해지하기를 거듭 촉구한다. 윤 대통령이 이마저도 거부한다면, 국회는 국민과 함께 마지막 법적 권한인 이상민 장관 탄핵소추안을 추진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 또한 장관 해임건의안을 국정조사나 예산안과 결부하는 ‘물타기’ 시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며 "역대로 정부 예산안 처리를 가로막고 훼방 놓는 여당을 본 적이 없다. 본 심사 전부터 ‘준예산’ 운운하고, 예산조정소위마저 파행시켰다. 마지막까지 기다려보겠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초부자 감세 철회, 위법·낭비성 예산 감액, 따뜻한 민생예산 확충이란 3대 원칙만 지킨다면, ‘끝장 심사’ ‘밤샘 심사’를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여당은 법정시한 내 예산안이 처리되도록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