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리튬이온 배터리 재활용 기술 개발 추진
상태바
SK에코플랜트, 리튬이온 배터리 재활용 기술 개발 추진
  • 조은정 기자
  • 승인 2022.12.0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조은정 기자=SK에코플랜트는 지난달 30일, E-waste(전기·전자폐기물) 리사이클링 기업 테스,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배터리 재활용을 포함한 자원순환 공동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SK에코플랜트 에코랩 김병권 대표와 테스 이대혁 총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평구 원장이 참석했다.

SK에코플랜트 에코랩 김병권 대표(가운데)와 테스 이대혁 총괄(오른쪽),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평구 원장(왼쪽)이 업무협약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 에코랩 김병권 대표(가운데)와 테스 이대혁 총괄(오른쪽),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평구 원장(왼쪽)이 업무협약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폐배터리, 광물 등의 폐자원에서 금속을 회수하는 연구를 비롯해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 자회사 테스는 폐배터리 회수부터 처리까지의 재활용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싱가포르, 프랑스, 중국에서 폐배터리 재활용 처리 시설을 운영 중이다.

SK에코플랜트는 폐배터리 물량 확보, 기술 주도권 확보에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혁신기업 '어센드 엘리먼츠'(Ascend Elements)에 투자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리튬이온 배터리 재활용을 포함한 미래 폐자원 재자원화 사업 발굴 ▲폐자원의 재자원화 기술개발을 통한 상호 협력을 추진한다.

SK에코플랜트 에코랩 김병권 대표는 "기업과 연구기관이 힘을 합쳐 미래 폐자원 재활용 기술의 기반을 조성하고 핵심광물의 자원 안보를 극대화 한다는 데 이번 협약의 의의가 있다. SK에코플랜트는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넘어 지속 가능한 자원의 순환체계 조성에 기여하기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