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다문화 전용 도서고 '다담서고' 조성
상태바
영등포구, 다문화 전용 도서고 '다담서고' 조성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11.2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다양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인식 개선 기회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은 29일 구민들에게 문화다양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인식 개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다문화 전용 도서고 '다담서고'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목화마을도서관에 조성된 다담서고.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목화마을도서관에 조성된 다담서고.

영등포구에 따르면 지역 주민의 다문화 감수성 향상을 위해 관내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 3개소에 조성된 다담서고는 공공 다중이용 시설 내 유휴공간과 서가를 활용해 만들어졌다.

구는 기초지방자치단체 다문화 협의체인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의 2022년 협회비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 다담서고 조성을 위한 사업비 1,000만원을 확보했다.

연내 4개소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 결과, 현재 대림동 YDP미래평생학습관, 문래동 목화마을도서관, 도림동 늘샘드리도서관 등 관내 3곳의 공공 다중이용시설에서 다담서고를 운영 중이다.

'다문화를 담다'라는 의미로 이름 지어진 다담서고의 도서들은 모두 현장 열람만 가능하다. 구는 12월 중 다드림문화복합센터 또는 영등포구청 내 1개소를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다담서고에는 ▲세계의 여러 문화를 소개하는 ‘세계문화 서적’ ▲다양한 가족과 사회의 모습을 담은 ‘사회문화 서적’ ▲소수민족의 언어로 제작된 ‘이중언어 도서’ 등 어린이를 위한 그림책부터 아동‧청소년용 교육 서적까지 약 230여 권의 다문화 도서가 다양하게 비치돼 있다.

구는 외국 문화를 소개하는 지리적 의미의 다문화에서 더 나아가 사회·문화·언어 등을 폭넓게 포괄하는 광범위한 의미에서의 다문화를 모두 담아낼 수 있도록 비치도서를 선정했다.

특히 한국의 유명 동화를 크메르어(캄보디아), 태국, 베트남 등 각국의 언어와 한글로 병기한 이중언어 도서는 안산시와 한국아시아우호재단이 함께 제작해 기증한 것이다.
 
김정아 영등포구 아동청소년복지과장은 "다담서고는 내‧외국인 주민들이 일상에서 손쉽게 다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해 서로의 문화다양성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분위기를 만들자는 취지로 기획됐다"라며 "향후 희망 도서를 신청받거나 반기별로 도서를 재정비하는 등 이용자 수요를 반영해 보다 다양한 다문화 책자를 구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