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데릭 루이스, 신성 스피박과 격돌...“3연패하고 싶지 않아”
상태바
[UFC] 데릭 루이스, 신성 스피박과 격돌...“3연패하고 싶지 않아”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11.1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데릭 루이스(37, 미국)가 오는 11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에서 개최되는 UFC 메인이벤트에서 신성 세르게이 스피박과 격돌한다.

루이스 vs 스피박 ⓒUFC 제공
루이스 vs 스피박 ⓒUFC 제공

UFC 최다 KO 기록의 보유자인 루이스는 17승 중 13승이 KO승으로 ‘검은 야수’라는 별명답게 강력한 파워를 자랑한다. 

최근 2연패로 부진에 빠진 루이스는 2월에는 타이 투이바사(29, 호주)에게, 7월에는 세르게이 파블로비치(30, 러시아)에게 쓰러지며 4년 만에 처음으로 톱 5 랭킹에서 밀려났다. 

상대 스피박은 몰도바 출신의 파이터로 레슬링 실력을 바탕으로 한 강력한 그라운드 앤 파운딩이 주무기이며, 최근 2경기 모두 KO승을 거두며 랭킹에 진입했다. 

루이스는 “지금 정말 벼랑 끝에 서 있다. 나는 3연패하고 싶지 않다. 한 경기조차 지기 싫다. 질 때마다 스스로 가혹하게 질책한다”며 “이번 주 내가 가진 모든 걸 쏟아 붓겠다. 이제 커리어 거의 막바지다. 모든 걸 제대로 바로잡고 마무리하고 싶다”고 밝혔다.

생각하는 승부처가 레슬링이라고 밝힌 루이스는 “내가 본 바로는 스피박이 레슬링을 아주 많이 하는 거 같다. 마음에 든다. 왜냐면 나도 레슬링을 좋아하기 때문”이라며 “경기에서 보여준 적은 없지만 시합에서 어떻게 될지 두고 보자”고 말했다.

이에 스피박은 “데릭은 굉장히 뛰어난 파이터다. 이미 몇 차례 타이틀전을 치렀다”며 “강력한 힘을 가진 선수기에 이에 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 목표는 챔피언이 되는 거다. 그것을 목표로 훈련했다”며 “랭킹을 높이고, 챔피언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이든 할 거”라고 덧붙였다.

한편, 코메인 이벤트에서는 케네디 은제추쿠(30, 나이지리아)와 이온 쿠텔라바(28, 몰도바)가 라이트헤비급에서 맞붙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