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밀리의 서재' 상장 철회 … "기업 가치 평가받기 어려워"
상태바
KT '밀리의 서재' 상장 철회 … "기업 가치 평가받기 어려워"
  • 이동근 기자
  • 승인 2022.11.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이동근 기자=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던 KT 계열사의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가 상장을 철회했다.

밀리의 서재는 8일 금융감독원에 상장 철회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공시했다. 추후 시장 상황을 고려해 상장 시점을 검토할 방침이다.

밀리의 서재 관계자는 "최근 거시경제 불확실성과 금리 인상 등으로 위축된 기업공개(IPO) 시장 상황이 플랫폼 기업 투자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현재 금융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회사 기업가치가 제대로 평가받기 어려운 환경"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무리하게 상장을 추진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밀리의 서재 서영택 대표는 "이번 IPO 과정에서 대다수 기관투자자로부터 기초여건(펀더멘털)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얻은 것은 큰 수확"이라며 "오리지널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핵심 경쟁력을 강화해 국내 유일무이의 독서 플랫폼 기업으로 더 성장하겠다고"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