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제도 탓', 이상민·박희영 부적절 발언, 국민 분노 키워"
상태바
"尹대통령 '제도 탓', 이상민·박희영 부적절 발언, 국민 분노 키워"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11.0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근 "주최자가 없는 행사 등 책임 회피할 불필요 논란 일으키지 말아야" 비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희영 용산구청을 겨냥해 "이번 참사를 책임 있게 수습해야 할 정부 인사들의 부적절한 말들이 국민들의 분노를 키우고 있다"고 직격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 당국은 유가족과 부상자들을 두 번 울리는 일이 더는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연일 무책임한 면피용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이 장관은 이미 여당 안에서도 파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올 정도"라며 "사고 발생 18시간 만에 입장을 냈던 박희영 용산구청장의 ‘주최자가 없으니 축제가 아닌 현상’이라는 책임회피성 발언도 충격적이다. 애도와 장례 기간에, 정말 통탄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재난안전법 4조에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재난이나 사고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신체를 보호해야 한다’라고 그 책임을 명시하고 있다"며 "시민의 안전을 무한 책임져야 하는 중앙정부의 주무장관과 지방정부의 구청장으로서 대형 참사를 미리 막지 못했다면, 자중하면서 수습이라도 ‘정부가 모든 책임을 지겠다’는 자세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ㅇ3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이태원 핼러윈 참사'와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ㅇ3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이태원 핼러윈 참사'와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박 원내대표는 "더구나 윤석열 대통령의 마치 주최자가 없는 행사라서 사고가 발생한 것처럼 그 원인을 제도 미비 탓으로 돌리는 발언 또한 국가애도기간에 매우 부적절하다"며 "행사 주최자가 없으면 현 재난안전법의 대원칙에 따라 서울시와 용산구청, 서울경찰청과 용산경찰서 등 정부 당국이 나서야 할 일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이미 그 전의 이태원 핼러윈 행사 등에서는 정부나 경찰이 그렇게 해 와서 별다른 사고가 없었던 것"이라며 "그 전과 달리 무방비, 무대책으로 수수방관 하다 보니 끔찍한 대형 참사가 생긴 것이라고 수많은 국민과 언론들이 지적하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지금은 수습과 애도에 전념할 때"라며 "정부가 명백한 참사를 사고로 표현해서 사건을 축소하거나 희생자를 사망자로 표현해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키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근조’ 글씨가 없는 검정 리본을 쓰라는 지침까지 내려서 행정력을 소모할 때가 아니다"라며 "오직 희생자의 장례 절차와 추모, 유가족의 위로, 부상자의 치료 지원에만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원내대표는 "모두가 충격과 비탄에 빠져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성숙한 자세로 슬픔을 나누고, 마음을 모아 끝까지 함께해 달라"며 "민주당은 빈틈없는 피해자 지원과 완전한 사고 수습, 그리고 참사의 실질적 원인과 그 책임을 확실히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