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의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2, '역대 최다 갤러리 기록' 성공적 마무리!
상태바
국내 유일의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2, '역대 최다 갤러리 기록' 성공적 마무리!
  • 유연상 기자
  • 승인 2022.10.2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수준의 8만 1천여명 갤러리가 찾아온 세계적인 대회 입증
• 리디아 고 선수가 최종 합계 21언더파 267타를 기록하며 역전 우승
• 행운의 홀인원 3번, 최나연 은퇴 무대, 아마추어 유망주 돌풍 등 각종 화제성 창출
• BMW 코리아 한상윤 대표 “대회장을 방문한 갤러리들의 성숙한 관람 문화에 감사

[서울=뉴스프리존]유연상 기자=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강원도 원주 소재의 ‘오크밸리 C.C’ 진행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2(BMW Ladies Championship 2022)’가 8만 1천여명의 구름떼 관중을 동원하는 등 국내 유일의 LPGA 대회 품격을 보여주며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3년 만에 유관중으로 진행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대회 첫 날부터 역대 최다 갤러리 기록을 경신했을 뿐만 아니라 최종 라운드까지 최종 8만 1천여 명(81,657명)의 갤러리를 유치하며 대회 역대 최다 관객 수를 기록했다. 

최종라운드 구름떼 관중 = 사진제공[BMW 코리아]
최종라운드 구름떼 관중 = 사진제공[BMW 코리아]

특히 8만여 명의 갤러리 숫자는 미국 본토에서 열리는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와 비슷한 수준으로 세계적인 대회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8만 1천여 명의 갤러리 환호에 보답하며 선수들은 최고의 플레이를 펼쳤다. 3라운드까지 한 타 뒤진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리디아 고는 7언더파를 몰아치는 등 최종 합계 21언더파 267타를 기록하며 역전 우승을 일궈냈고, 재미교포 안드레아 리가 17언더파로 2위, 최혜진과 김효주가 16언더파로 그 뒤를 이었다.

BMW 코리아가 국내 여자 골프 유망주 육성을 위해 특별 초청한 아마추어 선수의 활약도 화제성을 불러 모았다. 대회 첫날 8언더파를 기록하며 깜짝 2위에 오른 김민솔은 최종 라운드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종 합계 10언더파로 톱 10에 오르며 아마추어 유망주 돌풍을 일으켰다.

행운을 부르는 홀인원 기록도 속출했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을 LPGA 투어 은퇴 무대로 선택한 최나연은 3라운드 12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1억 5천만원 상당의 플래그십 SAV ‘BMW 뉴 X7 xDrive 40i 디자인 퓨어 엑설런스’를 부상으로 받게 되며, 해당 모델의 대한민국 1호 고객이 될 예정이다. 또한 아리야 주타누간은 17번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1억 7,300만원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BMW 뉴 740i sDrive 디자인 퓨어 엑설런스 이그제큐티브 패키지’를 받는다.

이외에도 시부노 히나코가 마지막 라운드 7번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는 등 이번 대회에서만 홀인원이 3번이나 나왔다.

갤러리를 위해 마련한 다양한 편의 기능도 원활한 대회 운영에 일조했다. 국내 골프 대회 최초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여 자체 디지털 티켓팅 시스템을 구축했을 뿐 아니라 대회장을 방문한 갤러리들에게 원활한 셔틀 탑승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갤러리 셔틀버스 혼잡도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여 8만 1천여 명의 갤러리들이 무리 없이 대회장을 오갈 수 있었다. 

이외에도 어플리케이션 내 모바일 MD 스토어를 구축하여 상품 검색, 결제, 픽업이 한 번에 가능한 원스탑(One-Stop) 쇼핑 서비스도 함께 마련하며 한정 디자인으로 구성된 대회 공식 기념품은 물론  다양한 골프 용품 등을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고, 갤러리 플라자와 주요 코스에 마련된 F&B 식음 부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식음료 비대면 주문, 픽업 알림톡 발송 등의 기능도 지원했다.

프리미엄 자동차 기업 BMW 코리아가 후원하는 대회답게 모터쇼를 방불케하는 BMW의 대표 럭셔리 클래스 차량을 전시하며 갤러리들에게 색다른 즐길 거리도 제공했다. 
연내 출시 예정인 BMW 뉴 7시리즈가 갤러리 플라자를 비롯해 코스 곳곳에 전시되었고, 이번 대회장에서 국내 최초로 공개된 플래그십 SAV ‘BMW 뉴 X7’도 우아하고 웅장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갤러리들의 눈길을 끌었다.

BMW 코리아 한상윤 대표는 "역대급의 갤러리분들이 찾아주신 대회임에도 불구하고 큰 사고 없이 무탈하게 치러낼 수 있었던 것은 대회장을 방문하신 모든 분들의 성숙한 관람 문화 덕분"이라며  "2023년에는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여러분들을 찾아 뵐 것을 다시 한번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리디아 고, BMW 코리아 한상윤 대표와 시상식 세리모니 = 사진제공[BMW 코리아]
리디아 고, BMW 코리아 한상윤 대표와 시상식 세리모니 = 사진제공[BMW 코리아]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