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리치’ 정다빈, 강렬한 존재감...‘연기변신의 귀재’
상태바
‘글리치’ 정다빈, 강렬한 존재감...‘연기변신의 귀재’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10.1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정다빈이 ‘글리치’에서 강렬한 캐릭터로 변신하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정다빈 ⓒ넷플릭스 제공
정다빈 ⓒ넷플릭스 제공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전여빈 분)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나나 분)가 사라진 지효의 남자친구 행방을 쫓는 4차원 추적극으로 극 중 정다빈은 사이비 종교단체에 깊게 연류되어 있는 김영기 역을 맡았다.

지난 7일 공개된 ‘글리치’에서 정다빈은 헤어, 의상스타일 등 외형적인 부분은 물론 눈빛, 말투까지 완벽하게 변신해 첫 등장부터 긴장감과 공포감까지 선사했다.

또한 정다빈은 섬뜩하면서도 광기어린 눈빛을 보이다가도  순간 애처로운 눈빛으로 돌변하는 등 믿음을 위해 폭주하는 김영기라는 캐릭터를 완벽히 표현하며 등장마다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에 달하게 했다.

지난해 넷플릭스 '인간수업'에서 민희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는 정다빈은 극의 완성도를 위해 외모부터 연기까지 그간의 캐릭터와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혼신의 노력을 쏟으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정다빈은 아역배우로 데뷔한 후 MBC ‘그녀는 예뻤다’를 비롯해 MBC ‘옥중화’, MBC ‘역적’, SBS ‘엽기적인 그녀’, SBS ‘키스 먼저 할까요?’, 영화 ‘여중생A’, Netflix ‘인간수업’, JTBC ‘라이브온’ 등 많은 작품을 통해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해왔다.

한편, 정다빈은 활발히 연기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