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차’ 풍자 표절 논란?...영국 원작가 “절대 표절 아냐"
상태바
‘윤석열차’ 풍자 표절 논란?...영국 원작가 “절대 표절 아냐"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10.0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이트 작가 “만평에 재능이 있는 학생...비판을 하면 비난받을 우려가 있다는 것이 큰 문제” 지적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 그림 ‘윤석열차’가 금상을 수상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작품을 그린 영국 만평가 스티브 브라이트는 SNS에서 “절대 표절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왼쪽부터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금상 수상작, 영국 일간지 ‘더 선’에 실린 만평.(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왼쪽부터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금상 수상작, 영국 일간지 ‘더 선’에 실린 만평.(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일각에서는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 차' 작품이 영국 일간지의 정치 풍자 만화를 표절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지만 해당 작품을 그린 영국 만평가 스티브 브라이트는 SNS에서 “절대 표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영국 출신의 프리랜서 기자 라파엘 라시드는 7일 SNS를 통해서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대한 브라이트의 입장을 담은 이메일 내용을 공개했다.

영국 출신 프리랜서 기자 라파엘 라시드 트위터 캡처
영국 출신 프리랜서 기자 라파엘 라시드 트위터 캡처

브라이트는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차 ’ 작품과 관련 “만평에 재능이 있는 칭찬받아야 할 학생이 정부에 대한 풍자적인 비판을 하면 비난받을 우려가 있다는 것이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고맙게도 영국은 정치 풍자가 허용될 뿐만 아니라 장려되고 있고, 그것이 없었다면 만평가라는 직업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제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 전시장에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만화가 전시돼 논란이 일었다. 해당 작품은 고등학생이 그린 만화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카툰 부분 금상(경기도지사상)을 수상했다.

지난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한국만화박물관 2층 도서관 로비에 전시된 이 작품은 윤 대통령 얼굴을 한 열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철길을 달리며 놀란 시민들의 쫓는다. 또 열차 조종석에는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나머지 열차에는 검사복을 입은 사람들이 칼을 들고 서 있는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했다.

이후 이 작품은 온라인에선 논란이 일었다. 일부는 영국 일간지 더선의 한 논평 기사에 첨부된 만평과 비슷하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일 이 작품에 대해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며 며 경고하면서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