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진석 연설에 "남 탓으로 일관한 공허한 연설" 혹평
상태바
민주당, 정진석 연설에 "남 탓으로 일관한 공허한 연설" 혹평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9.2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호영 "尹정부 실정과 무능을 야당 탓으로 돌릴 수 없다"
박홍근 "국민들의 고달픈 5년 선언…그 대통령에 그 정당"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남 탓으로 일관한 공허한 연설", "국민들의 고달픈 5년을 선언하는 연설 같았다"고 혹평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집권여당 대표의 연설이 아니라 야당 대변인의 논평 같았다"며 "국민에게 무한 책임을 지는 집권여당의 자세는 찾아볼 수 없는 실망스러운 연설이었다"고 비판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국정의 모든 책임은 여당에 있지만 정 위원장은 시종일관 야당 탓, 언론 탓을 했다"며 "윤석열 정부의 실정과 무능이 야당 탓이냐. 윤석열 정부의 실정과 무능을 야당 탓으로 돌릴 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무능외교로 경제의 발목을 잡은 것도 부족해 대통령이 외교참사로 국격을 실추시켰다"며 "그러나 정 위원장의 연설에는 이러한 현실에 대한 일말의 책임감이나 위기의식을 느낄 수 없었다"고 힐난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집권여당의 대안을 전혀 알 수 없었다는 점"이라며 "국정을 어떻게 풀고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겠다는 비전이 보이지 않는 답답한 연설이었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과연 오늘 정 위원장의 교섭단체 연설을 들은 국민들께서 희망을 찾을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연설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과연 국민의힘이 성난 국민의 마음을 듣고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오히려 국민들의 고달픈 5년을 선언하는 연설 같았다"고 평가절하했다.

박 원내대표는 "모든 게 다 전 정부와 야당, 언론 탓으로 돌렸는데, 무한 책임을 진 집권여당 대표의 연설로 보기에는 너무 부족한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며 "아마 국민들께서는 '그 대통령에 그 정당이구나'라고 느끼실 것 같다"고 비난했다.

그는 "무엇보다 대통령이 지난 번 국민의힘 연찬회에서 '더 이상 전 정권 핑계는 국민들에게 통하지 않는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다"며 "그 말이 끝난지 얼마나 됐다고 다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연설의 장에서 민주당과 전 정부 탓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나"라고 반문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