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엑스코서 내달 22~26일까지 '제론테크놀로지 세계대회' 열려
상태바
대구 엑스코서 내달 22~26일까지 '제론테크놀로지 세계대회' 열려
  • 박종률 기자
  • 승인 2022.09.2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제론테크놀로지 관계자 참여, 첨단기술 정보교류의 장 마련

[대구=뉴스프리존]박종률 기자= '2022 제론테크놀로지 세계대회'가 대구 엑스코에서 오는 10월22일부터 26일까지 열린다.

'2022 제론테크놀로지 세계대회' 홍보 포스터.(사진=대구시)
'2022 제론테크놀로지 세계대회' 홍보 포스터.(사진=대구시)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기술과 삶:인공지능 시대 100세 인생'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국제제론테크놀로지학회가 주최하는 제13회 국제학술대회(ISG 2022)와 실버산업전문가포럼이 주최하는 국제 제론테크놀로지 엑스포.포럼(IGEF 2022)과 통합돼 진행된다.

또한 대구시가 주최하는 '2022 대구 액티브 시니어 박람회'도 연계해 열린다.

전 세계 35개국 2000여명의 제론테크놀로지 연구자, 정부기관 관계자, 기업인이 참석한다.

행사 기간 동안 고령친화도시 전문가인 알래나 오피서, WHO 인구변동 및 건강노화 담당 부서장, 인공지능 전문가 오혜연 카이스트 교수, 정춘숙 국회 보건복지부위원장 등 유수한 학자 및 정책 전문가가 내빈과 연사로 참여해 제론테크놀로지 공공정책 및 연구성과를 공유한다.

또 국내외 100대 제론테크놀로지를 선보이는 전시 및 쇼케이스를 통해 우수 기술의 해외 진출 기회를 연다.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후원을 받고 네이버 클로버, 한글과 컴퓨터, KT, KB금융그룹, SK하이닉스,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등 50여 개 이상 기관과 기업이 참가해 융합 기술을 소개한다.

박영란 제론테크놀로지 세계대회 조직위원장은 "대구는 2025년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20% 이상으로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다"며 "전국 유일의 시니어 박람회가 성황리에 개최되고, 고령 친화 디지털 전환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대구는 세계대회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최적의 개최지다"고 밝혔다.

이종화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2022 제론테크놀로지 세계대회'는 로봇, 헬스케어, 인공지능 등 대구시 5대 신산업 분야의 국제회의로 관련 산업 육성과 지역 경제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