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자신 있으면 본인이 MBC 고소하라" 강성범 일갈
상태바
"尹대통령, 자신 있으면 본인이 MBC 고소하라" 강성범 일갈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9.26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발→수사→언론플레이 과정 또 밟기? '尹=벌거벗은 임금님' 비유하기도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지난주 영국·미국·캐나다를 다녀온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간의 대화 후 나온 '욕설' 파문("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에도 사과를 거부하고, 도리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이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본인이 한 말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이를 여과없이 알린 'MBC'를 겨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시사평론가로 활동 중인 코미디언 강성범씨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에서 "중요한 건 자신 있으면 대통령 본인이 고소하면 된다"라며 본질을 짚었다.

지난주 영국·미국·캐나다를 다녀온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간의 대화 후 나온 '욕설' 파문("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에도 사과를 거부하고, 도리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이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본인이 한 말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이를 여과없이 알린 'MBC'를 겨냥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MBC 뉴스영상
지난주 영국·미국·캐나다를 다녀온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간의 대화 후 나온 '욕설' 파문("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에도 사과를 거부하고, 도리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이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본인이 한 말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이를 여과없이 알린 'MBC'를 겨냥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MBC 뉴스영상

강성범씨는 "(대통령이)고소하면 선입견 없고 우리나라말 잘 모르는 외국의 진짜 전문가에게 이게 'ㅂ발음이냐 ㄴ발음이냐' 해서 음역대가 있고 주파수가 다르니 하면 된다"라며 "또 대통령실이 하면 법원이 빠르게 움직일 거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즉 윤석열 대통령 발언이 '바이든'인지,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얘기한대로 '날리면'인지 확인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이나 대통령실은 직접 대응에 나서고 있지 않다. 더불어민주당 측 인사들을 줄곧 고소·고발해오던 시민단체 법세련 대표 출신인 이종배 서울시의원이 MBC를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는 것이다. 즉 예전처럼 고발→수사기관의 수사→언론을 통한 언론플레이 과정이 반복될 거란 예상이다. 

강성범씨는 이에 "이건 정치적으로 길게 끌고 갈 수 있는 소지가 충분하다"라며 "'MBC가 고발당했다. 허위보도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걸로 장사해먹는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대통령실 혹은 대통령이 직접 '그런 얘기 안했다'고 고소하셔서 진상을 밝히면 된다"라며 "이렇게 보도했다는 자체 가지고 MBC를 저렇게 때려잡을 듯이 얘기하는 것은 이건 본인이 왕이라고 생각하는 것과 다름없다"라고 직격했다.

강성범씨는 "본질은 (윤석열 대통령이)이XX라는 말을 쓴 것"이라며 "이XX가 없었으면 바이든이던 날리든이던 큰 문제가 안 된다. 쪽팔려서는 평상시에 쓰는 말이라는 걸 생각하면 이런 식으로 얘길 했다이지 폄하했다 욕설했다. 비하했다. 이런 얘기는 안 나온다"라고 짚었다.

강성범씨는 "이XX가 (미국 국회가 아닌 한국)국회를 지칭하는 것이었다면, 당연히 이것도 엄청나게 큰 문제"라며 "언론이 다 카메라 들이대고 있는 와중에 그런 얘기헀다면 양쪽 어느 순간이든 사과해야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강성범씨는 이번 '외교 참사'에 대해 "불과 4~5개월만에 국격을 이렇게 떨어뜨려 놓았다"라고 개탄했다. 윤석열 정부는 출범한지 불과 4개월여밖에 지나지 않았다. 사진=고승은 기자
강성범씨는 이번 '외교 참사'에 대해 "불과 4~5개월만에 국격을 이렇게 떨어뜨려 놓았다"라고 개탄했다. 윤석열 정부는 출범한지 불과 4개월여밖에 지나지 않았다. 사진=고승은 기자

강성범씨는 "그런데 한마디도 '자기는 잘못한 게 없다. 언론이 보도한 거 사실이 아닌 보도를 했으니, 진상규명해야 한다'고 들어간다"라며 "차라리 계속 그렇게 하라. 30%는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가 볼 때는 이것 때문에 (윤석열 대통령)지지율이 10%대로 떨어지고 그런 일은 없을 것이고 30%는 더 뭉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성범씨는 "(그러나)나머지 70% 국민은 정상적이고 바보 아니라는 것 좀 깨닫고, 벌거벗은 임금님 모시는 간신배들도 자기 자리 내걸고 쓴소리도 할 수 (있어야 한다)"라며 "물론 그랬던 사람들은 다 날아간 걸로 알지만 남아있는 사람들이나 새로 들어온 사람들이라도 제발 정상적으로 보필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강성범씨는 "자신들끼리 작전 짜서 대통령한데 '이렇게 하십시오' 이렇게 하니 지지율이 저 모양인 거고, 사람들이 놀리는 것"이라며 "잘하고 있다. 계속 그렇게 해보라"고 일갈했다.

강성범씨는 이번 '외교 참사'에 대해 "불과 4~5개월만에 국격을 이렇게 떨어뜨려 놓았다"라며 "기시다 (일본 총리)찾아가서 만난 걸 가지고 정상회담이라고 얘기하는 건 물론, 벌써 3번째 정상회담을 했다고 한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억지를 짚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회의 참석 때 일본을 포함한 4개국과 회담한 것, 그리고 이어진 한·미·일 3자 회담과 이번 30분간의 '회담'을 모두 '정상회담'이라고 호칭했다. 강성범씨는 "왜 이렇게 인식수준이 국민들과 동떨어져 있나"라며 "이게 벌거벗은 임금님이라 하는 것"이라고 호칭했다.

강성범씨는 "(그러나)나머지 70% 국민은 정상적이고 바보 아니라는 것 좀 깨닫고 벌거벗은 임금님 모시는 간신배들도 자기 자리 내걸고 쓴소리도 할 수 (있어야 한다)"라며 "물론 그랬던 사람들은 다 날아간 걸로 알지만 남아있는 사람들이나 새로 들어온 사람들이라도 제발 정상적으로 보필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촛불행동의 '윤석열 퇴진, 김건희 특검' 촉구 집회 모습. 사진=고승은 기자
강성범씨는 "(그러나)나머지 70% 국민은 정상적이고 바보 아니라는 것 좀 깨닫고 벌거벗은 임금님 모시는 간신배들도 자기 자리 내걸고 쓴소리도 할 수 (있어야 한다)"라며 "물론 그랬던 사람들은 다 날아간 걸로 알지만 남아있는 사람들이나 새로 들어온 사람들이라도 제발 정상적으로 보필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촛불행동의 '윤석열 퇴진, 김건희 특검' 촉구 집회 모습. 사진=고승은 기자

강성범씨는 "밑의 간신배들이 '국민들에게 그렇게 얘기해야 한다. 그런 줄 안다'고 한 모양인데, 그러니까 본인은 지금 벌거벗은 지도 모르고 저렇게 민망한 말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실에서도 약식회담이라 했는데 본인만 정상회담 세 번 했다고, 도어스테핑에서 얘길 했다. 정말 어이 없었다"라고 직격했다.

강성범씨는 윤석열 대통령이 스스로 초래한 욕설 사건과 관련해 돌연 '진상규명'을 외치고 '초강대국과의 동맹이 없으면 살기 어렵다'고 한 데 대해서도 "이렇게 자신이 문제를 만들어놓고 보도한 사람들에게 뭐라고 뒤집어씌우기 위해서, 이 얘길 왜 하는 거냐"라며 "누가 누구를 지금 위험에 빠뜨리고 있나"라고 직격했다.

강성범씨는 "자신이 있으면 15시간이 아니라 '아니다'라고 바로 입장이 나왔어야 한다"라며 "머리 굴린 거 아니냐. 그래놓고 거짓말로 덮고 있는 거 아니냐. 그러면서 '언론보도 이상하다. 진상 밝혀야 한다'(고 하잖나)"라고 거듭 직격헀다.

강성범씨는 윤석열 대통령의 '진상을 밝히자'는 용어에 대해선 "윤석열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과연 국민들이 생각하는 '바이든' '날리면'(을 따지는 것인지) 이게 진상이라 생각하는 건지. (아니면)'보도한 XX 누구야. 어떤 XX가 보도하라 그랬어' 이 진상을 밝히자는 건지"라며 "전 후자라고 본다"라고 짚었다. 그는 "2022년 대한민국에서 이게 감춰질 수 있다고 생각하나"라고 거듭 직격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