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위, 장애인 이동권 정책 수요자 입장에서 점검
상태바
국민통합위, 장애인 이동권 정책 수요자 입장에서 점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9.2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이동편의증진특위 출범…교통망·인프라 확충 등 논의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대통령직속 국민통합위원회는 26일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장애인 이동 편의상 문제점을 정책의 수요자 입장에서 점검한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위 출범식에서 "원하는 때에, 원하는 방법으로, 원하는 곳까지 이동할 수 있는 환경은 우리 삶에 필수적인 조건"이라며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증진하는 것은 더 많은 장애인이 의료와 교육 등 시민으로서 마땅한 권리를 누리고, 사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교통 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서 정부가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하지만, 장애인분들은 여전히 일상 속 많은 장벽에 부딪히고 있다고 말한다"며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위는 그간 쌓여온 장애인 이동 편의상 문제점을 정책의 수요자 입장에서 다시 꼼꼼하게 점검하고, 개인이 가진 장애가 장벽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장벽을 만든 적은 없는지 짚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증진하는 것은 결코 장애인만을 위한 일이 아니다"라며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없이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실현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또 "장애인이 어디든 갈 수 있는 사회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 어린아이와 유모차를 끌고 외출에 나선 가족,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어디든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위 위원은 총 10명으로, 방문석 국민통합위 사회·문화 분과 위원장이 특위 위원장을 맡았다. 장애인 이동편의 분야 전문가 및 사회활동가·장애인 단체 구성원 등이 위원으로 위촉됐다.

특위는 공급자 중심이 아닌, 정책 수요자의 시각에서 문제점과 해법을 재점검한다. 또 장애 유형이나 정도에 따라 겪고 있는 이동상 어려움을 살필 계획이다.

또 지역 내·지역 간 교통망의 연계뿐만 아니라, 지역 간 이동편의 격차 완화, 맞춤형 정보 제공 등 끊김없이 이동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한 해법을 모색한다.

아울러 교통수단, 여객시설 등 물리적인 인프라 확충뿐만 아니라 이 인프라가 활용될 수 있도록 우리 사회의 장애 친화적인 문화 확산 방안을 강구한다.

특히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과 관련된 정부 중장기 계획이 잘 이행되도록 부처 간 연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