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욕설 파문에 "외국 나가지 못하게" "국민들은 X팔려서 어떡하나"
상태바
尹 욕설 파문에 "외국 나가지 못하게" "국민들은 X팔려서 어떡하나"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9.2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의회·바이든 동시 폄훼 '뒤끝' 발언, 한국경제·기업 위기 더욱 가속화될 전망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이후 행사장을 나서는 자리에서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동시에 비하하는 취지의 욕설을 한 것이 포착되며 거센 파장을 낳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불과 48초만의 짧은 대화만을 하며 한국 경제나 기업들이 당면한 과제들은 논의하지조차 못했다. 미국 내에서 한국 업체만 전기차 보조금을 받지 못하게 된 문제나 미국 현지서의 바이오 직접 생산으로 인한 한국 기업들의 위기, 환율 급등으로 인한 '한미 통화스와프' 문제 등은 거론조차 못한 셈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48초간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자리를 나오면서 "(미국)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확인됐다. 이렇게 그가 공개적으로 '뒤끝'을 드러냈다는 것이 확인되며, 미국으로부터의 또다른 '보복'이 등장할 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사진=MBC 뉴스영상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48초간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자리를 나오면서 "(미국)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확인됐다. 이렇게 그가 공개적으로 '뒤끝'을 드러냈다는 것이 확인되며, 미국으로부터의 또다른 '보복'이 등장할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사진=MBC 뉴스영상

그러면서 전혀 실속없는 외교만 했다는 비판을 듣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욕설' 파장까지 불거지며, 윤석열 대통령은 한국의 외교와 국익을 모두 바닥에 떨어뜨렸다는 비난까지 피할 수 없게 됐다.

사태가 국내에 알려지자마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잇달아 SNS에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목소릴 높이고 있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눈과 귀를 의심하게 된다"라며 "대통령의 무책임하고, 가벼운 언행이 국익에 어떤 손해를 가져올지 큰 걱정"이라고 질타했다.

김용민 의원은 특히 "태도를 근본적으로 고치지 못하면 외국을 나가지 못하게라도 해야 할 것 같다"라며 사실상 외교 무대에 나서지 말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에게 가장 비판적인 정치인으로 꼽히는 최강욱 의원도 "아...어떻게든 사진 하나 찍어보려고 부랴부랴 찾아가 서성이다 '48초'나 만났다고 자랑한 것도 민망하다"라며 "이목이 집중되는 외교 현장에서 자꾸 이런 사고를 치니 정말 국민들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개탄했다.

김남국 의원도 "팰로시 패싱하고 저녁 술자리 영국에 조문하러 가서 조문 패싱, 한·일 정상회담은 굴욕적 바이든과 48초 만남 후 막말까지...."라며 '윤석열 외교 참사' 내용들을 잇달아 거론한 뒤, "무능하고 무식한 것은 알았지만, 이 정도로 예의가 없고, 몰상식 한 사람인 줄은 몰랐다"라고 직격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불과 48초만의 짧은 대화만을 하며 한국 경제나 기업들이 당면한 과제들은 논의하지조차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불과 48초만의 짧은 대화만을 하며 한국 경제나 기업들이 당면한 과제들은 논의하지조차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의원은 특히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서도 "윤석열 대통령이 '이XX 저XX' 했다고 화낼 필요 없다"라며 "막말과 욕설이 그냥 습관인 사람인데 뭘 기대하나"라고 전하기도 했다.

우원식 전 원내대표도 "외교의 첫째, 둘째, 셋째 목적 모두 국익이다. 국익을 위해서라면 상대국 정상이 있는 곳으로 얼마든지 갈 수도, 고개를 숙일 줄도 알아야 하는 것이 지도자의 숙명"이라며 "그런데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굴욕과 아마추어, 미숙으로 점철됐을 뿐 아무런 국익도 없었다. 지각 방문으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도, 예정된 한영정상회담도 하지 못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우원식 전 원내대표는 "바이든 대통령과의 48초짜리 인사에서 IRA(인플레이션 감축법)로 피해 입을 우리 전기차 시장, 바이오 제약 업계를 살릴 비책이 나왔을 리 없다"라며 "더구나 IRA문제를 풀어야 할 미국국회에 대한 막말까지...."라고 개탄했다.

우원식 전 원내대표는 "정말 큰 일이다! 뒷감당이나 할 수 있을런지!!!"라며 "오히려 48초짜리 그림을 만들어내기 위해 한미 스타트업 서밋, K-브랜드 엑스포 ‘노 쇼’ 해버려 대통령 참석을 대비해 몇 날 며칠을 준비한 우리 기업인들과 관계자들을 경악시켰다"라고 강조했다.

우원식 전 원내대표는 또 "무역보복 당사자를 찾아가 성사시킨 기시다 총리와 30분 찾아가는 회담은 ‘관계 개선 첫걸음’이라고 부르지만, 오른쪽 뺨 맞고 왼쪽 뺨도 내주는 굴욕의 다른 이름"이라며 일본과의 외교도 역시 굴욕적임을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짧은 시간 '약식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정작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를 '찾아가는' 모습인데다 일본 측은 장소조차 준비하지 않았다. 대화를 나눈 시간도 30분에 그치며, 통역 시간을 제외하면 10여분 정도 대화를 나눈 것에 불과하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짧은 시간 '약식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정작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를 '찾아가는' 모습인데다 일본 측은 장소조차 준비하지 않았다. 대화를 나눈 시간도 30분에 그치며, 통역 시간을 제외하면 10여분 정도 대화를 나눈 것에 불과하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짧은 시간 '약식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정작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를 '찾아가는' 모습인데다 일본 측은 장소조차 준비하지 않았다. 대화를 나눈 시간도 30분에 그치며, 통역 시간을 제외하면 10여분 정도 대화를 나눈 것에 불과하다. 한국이 피해자이고 일본이 가해자 위치에 있음에도, 정작 가해자에게 '질질' 끌려다녔다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으며, 그렇다고 어떤 성과가 있었던 것도 아니라는 점에서다.

우원식 전 원내대표는 "준비 안 된 아마추어 지도자의 이번 참사로 훼손당한 국격과 국익을 냉정하게 따져서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판"이라며 "외교 참사로 인한 부끄러움이 국민의 몫일 순 없다. 국익 훼손 책임을 어떻게 질 것인지 윤석열 대통령은 귀국 후 반드시 대답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이번 회의에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간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자리를 나오면서 "(미국)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확인됐다. 이렇게 그가 공개적으로 '뒤끝'을 드러냈다는 것이 확인되며, 미국으로부터의 또다른 '보복'이 등장할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