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성남FC 의혹' 검찰 송치는 '이재명 죽이기 3탄"
상태바
민주당 "'성남FC 의혹' 검찰 송치는 '이재명 죽이기 3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9.1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환조사 않았는데도 결론 180도 뒤집혀…우격다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경찰이 '성남FC 후원금 의혹'으로 이재명 대표를 제3자 뇌물공여 혐의로 검찰에 송치한 것에 대해 "이재명 죽이기 3탄'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검찰은 추석 연휴를 겨냥해 '이재명 죽이기' 1편과 2편을 잇달아 내놓았지만 흥행 실패하자 이번에는 성남FC로 소재만 살짝 바꿔 '이재명 죽이기' 3탄을 내놓았다. 흥행 참패를 만회하려고 하는 몸부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똑같은 감독(윤석열 대통령)에 똑같은 배우(한동훈 법무장관), 그들의 반복되는 시나리오로 3탄을 찍는다고 새로운 게 나올리가 없다"며 "희대의 권력남용이라는 윤석열 검찰의 썩어문드러진 악취만 짙어질 뿐"이라고 꼬집었다.

또 "이재명 죽이기는 계속될 거다. 4탄, 5탄 아니 몇 십 편이 더 나올지 모른다"며 "정치탄압만 골몰하는 윤석열 정부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경찰은 돈의 성격을 문제 삼고 있지만, 광고영업에 따른 비용지불이다. 지극히 합법적이고 투명하게 처리됐다"며 "경찰이 '공상 같은 혐의'를 입증하려면 광고비가 이 대표에게 흘러들어갔다는 증거를 내보여야 하는데 아무 것도 나온 게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사건은 경찰이 1년 전 혐의가 없다고 불송치 결정을 내린 바 있다"며 "이미 끝난 사건인데 7개월 뒤 대선이 임박해 검찰이 죽은 사건'을 다시 살려내 경찰에 다시 수사하라고 요구했지만 그 사이에 변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심지어 이 대표를 소환조사하지 않았는데도 결론이 180도 뒤집혔다"며 "우격다짐도 이런 우격다짐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추석 연휴 직전 (이 대표가) 검찰 소환조사에 응하지 않은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이런 일이 있을 것이라고 예견했던 것도 하나의 원인"이라며 "이런 일이 비슷하게 반복되는 한 (검찰 소환 조사에) 응할 생각이 없고, 법에 주어진 권한과 절차에 맞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검찰의 서면 질의에 5줄짜리 답변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 비판이 이는 것에 대해서는 "피고인은 자신을 방어할 권리가 있다. 1줄이든, 5줄이든, 50줄이든 피고인의 헌법적 권리"라며 "서면조사는 기밀이 지켜져야 하는 사안인데도 이것을 특정 언론에 흘려서 문제 삼고자 하는 것, 그것이야 말로 검찰의 현주소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힐난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