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건희 특검 수용·대통령실 국정조사 촉구…국민의힘 압박
상태바
민주당, 김건희 특검 수용·대통령실 국정조사 촉구…국민의힘 압박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9.1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근 "윤석열식 공정과 법치에 의문…특검 국정 정상화 출발점"
김정호 "정치보복에 올인하는 시대착오·역주행 기필코 바로잡겠다"
이정문 "김건희 리스크 해결 안되면 尹 정부 몰락의 시발점 될 것"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김건희 특검 수용과 대통령실 의혹 관련 국정조사 촉구 등 대여 압박 수위를 높였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김건희 여사 특검에 찬성하며, 윤석열식 공정과 법치에 의문을 품고 있다"며 "특검은 윤석열 정권의 도덕성 회복과 국정 정상화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당도 민심을 거스르지 말고, 김건희 여사 특검을 당장 수용하기 바란다"며 "그렇지 않고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지’ 정권 눈치만 본다면, 돌아선 민심을 회복할 수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민주당은 내일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을 출범하고, 국정조사 추진을 포함한 모든 절차적 방안을 강구하는 데 당의 총의를 모아가겠다"며 "여당도 더는 발목 잡지 말고, 국민과 국익을 위해 대통령실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선임부대표인 김정호 의원은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 논문 표절, 학력·경력 허위 조작 사건은 증거가 차고 넘치지만, 소환 조사는커녕 서면 조사도 없이 불송치 면죄부를 주었다"며 "국정 실패와 경제 무능을 가리기 위해 문재인 정부를 탓하며 야당 대표까지 정치보복, 표적수사에 올인하는 윤석열 정부의 시대착오, 역주행을 민주당이 기필코 바로잡겠다"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윤석열 국정조사, 김건희특검법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내소통부대표인 이정문 의원은 "국정운영 부실, 독선적인 일처리, 인사 실패, 지난 정부에 대한 책임전가, 사정기관을 이용한 정치 탄압 등 윤석열 대통령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러 문제들은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라며 "그중에서도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각종 리스크가 만약 명쾌하게 해결되지 않는다면, 이는 윤석열 정부 몰락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의원은 "추석 바로 전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김건희 특검법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65%로 압도적으로 높았다"며 "국민들도 과연 김건희 여사가 한 나라를 대표하는 대통령 배우자의 자질이 있는지를 이번 기회에 분명하게 밝혀지기를 원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는) 정치 검찰 뒤에 숨어 여론이 잠잠해질 때까지 기다릴 요향이라면, 그런 어리석은 생각을 하루 빨리 버리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해 "법안이 아직 법사위에 상정도 안됐다. 법사위 논의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 패스트트랙을 거론하는 것은 이르다"며 선을 그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