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는 CEO 이은경 “다양한 스포츠 종목에도 도전해보고 싶어”
상태바
운동하는 CEO 이은경 “다양한 스포츠 종목에도 도전해보고 싶어”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09.0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지난 3일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동 어스크루즈에서 ‘2022 아마추어 코리아 오픈(Amateur Korea Open, 이하 AKO)이 열린 가운데, 비키니 종목에 출전한 이은경이 통합 그랑프리를 차지했다.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이은경은 “작년 피트니스 대회를 처음 나가보고 준비 기간은 참 외롭고 힘들고 길었지만 60초도 되지 않는 그 짧은 시간 동안 모든 것을 잊게 해줄 만큼 짜릿하고 재미있었다”며 “살면서 이렇게 ‘극한으로 무엇을 도전해 보았나?’ 싶어질 정도로 나의 한계점까지 찍어 봤고 나의 여러 가지 자아를 보게 만드는 대회 준비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근육에 힘주려고 손끝까지 달달 떨리는 그 짜릿함을 다시 한번 느끼고 싶어서 올해도 갑자기 준비하게 되었다”며 “통합 그랑프리! 꼭 한번 해보고 싶었는데 그 타이틀을 딸 수 있게 되어 더욱 기억에 남는 시합이었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나바코리아 그랑프리에서 미스 클래식 모델 체급 1위를 수상한 바 있는 이은경은 “모두의 버킷리스트에 들어가 있다는 바디 프로필을 준비하다가 뭘 하든 한번 해야지 마음먹으면 제대로 파고 들어가는 성격이라 바디 프로필을 미친 듯이 준비했더니 대회 몸이 나와버렸다”며 “헬스장 선생님들이 이왕 이렇게 만들어 버린 거 대회 나가보라고 권유를 해주셨고, 바디 프로필을 찍어보니 더 큰 도전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대회에 출전했고 첫 대회에 그랑프리 수상을 했다”고 말했다.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운동이랑 식단은 힘들지 않았다고 말하는 그녀는 “첫 시즌 때는 뭣도 모르고 앞만 보고 달렸다면 이번 시즌은 첫 시즌 때 앞만 보느라 못 보고 지나쳤던 것들이 보였다”며 “나의 도전이지만 주변이 힘들 거라는 생각을 못 하다가 그 문제로 부딪쳤을 때 슬기롭게 해결하는 방법을 알지 못해 회피하느라 아끼는 사람에게 상처를 주기도 받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예민함이 내 몸을 지배하는 걸 봤을 때의 스트레스와 힘듦은 덤이고 그게 또 나의 주변인들 가족들에게 보일 때 ‘난 왜 컨트롤을 하지 못하지’에 대한 실망감도 느꼈었다”며 “그렇지만 여기서 ‘얼마나 빨리 극복하느냐에 따라 또 다른 나를 발전 시킬 수 있어’ 하면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자기 극복을 또 배웠다. 운동 식단만이 시즌이 아니라 그 외의 것들이 동반하는 것이 시즌이라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하피너스 건강 기능식품 브랜드를 운영하는 CEO 이은경은 “긍정적인 마인드와 해피바이러스 그리고 모든 걸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고 주변까지 행복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며 “자신감과 자존감이 높은 것이 저의 매력”이라고 말했다.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키 165cm 34-24-35의 몸매를 자랑하는 이은경은 “피트니스는 또 다른 나를, 몰랐던 나를 발견할 수 있다”며 “나의 전성기를 계속 생성해주는 것이 피트니스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은경은 “운동하는 사업가로서 운동도 계속해서 열심히 하며 좀 더 다양한 스포츠 종목도 잘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다양한 운동들도 도전해 볼 생각”이라며 “저희 하피너스는 여러분들의 전성기를 만들어주고 혼자가 힘들다면 같이 손잡고 관리를 하고 싶게끔 원동력을 만들어주는 브랜드로써 좋은 분들과 ‘같이’의 가치를 보여주고 싶다. 운동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운동도 일도 열심히 뛰어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비키니 통합 그랑프리 이은경 ⓒ성종현 기자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