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아 “지금은 연기하는 게 너무 즐거워”
상태바
윤서아 “지금은 연기하는 게 너무 즐거워”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09.0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윤서아가 ‘데이즈드’와 함께 진행한 화보를 2일 공개했다.

윤서아 ⓒ데이즈드 제공
윤서아 ⓒ데이즈드 제공

아역 배우로 데뷔해 ‘오늘의 웹툰’의 ‘온누리’ 역을 연기하며 어엿한 배우로 성장한 윤서아는 다양한 감정과 표정으로 스크린 속 모습과 또 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윤서아는 “이제야 뭔가 연기를 더 순수한 마음으로 대하게 된 것 같다”며 “사실 어릴 때는, 조금 어리석은 생각이지만, ‘과정보다는 결과적으로 내가 어떤 모습일까’에 대해 더 많이 신경 썼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지금 본격적으로 연기 활동을 하면서 느낀 건, 만약에 단계라는 게 있다면 나는 그 단계를 차근차근 하나씩 다 밟아 올라가고 싶다는 생각이 더 간절하더라”라며 “기초공사를 잘 해두어야 내실을 다질 수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윤서아 ⓒ데이즈드 제공
윤서아 ⓒ데이즈드 제공

또한 “안타까운 건 제가 커가면서 현실을 직시하고 이면을 보게 되면서 예전만큼 순수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래서 연기만큼은 가장 깨끗하고 맑은 마음과 정신으로 흡수할 수 있도록 나를 더 정화하고 나를 계속 돌아봐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윤서아는 “지금은 연기하는 게 너무너무 즐겁고, 쉬면 오히려 더 불편하다”며 “촬영장에 있을 때 제 모습이 더 자유롭게 느껴지기도 한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저를 가꾸고 있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윤서아 ⓒ데이즈드 제공
윤서아 ⓒ데이즈드 제공
윤서아 ⓒ데이즈드 제공
윤서아 ⓒ데이즈드 제공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