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주 "尹 정부 내년도 예산안, 약자 실종 불공정 예산"
상태바
이은주 "尹 정부 내년도 예산안, 약자 실종 불공정 예산"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9.0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전하지도 공정하지도 않은 강자만을 위한 예산"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윤석열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약자 실종 불공정 예산"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차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차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은주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확장재정에서 건전재정으로 전환한 정부 예산안은 정부의 나라빚 걱정을 오롯이 시민들에게 떠넘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은 민생 안정에 빈틈이 있어선 안된다고 거듭 강조한 바 있다"면서 "그러나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은 정확히 그 반대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약자복지의 최우선으로 쓰일 보건·복지·고용 분야 예산증가율이 반토막났다. 무주택 세입자들을 위한 공공임대 주택 예산은 감축하고, 정부 사업은 지출 재구조화라는 명목으로 민간과 시장에 맡기겠다고 한다"며 "약자복지의 약속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낡고 낡은 작은 정부론만이 남았다"고 꼬집었다.

이 위원장은 "이번 정부 예산안의 본질은, 정부는 빚지지 않겠다면서 대기업과 집 부자의 세금은 도리어 60조원을 깎아주고, 시민에게는 빚을 지라는 불공정"이라며 "건전하지도 공정하지도 않은 강자만을 위한 예산"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국회에 제출될 예산안의 숫자 하나 흘리지 않고 따져서 약자들의 삶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