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건희 또 사고칠 것…특별감찰관 임명·제2부속실 설치해야"
상태바
민주당 "김건희 또 사고칠 것…특별감찰관 임명·제2부속실 설치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8.26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대통령 여사발로 팬클럽 구설수 계속는 것 심각한 문제"
박홍근 "철저한 조사 통해 유출자 찾아 반드시 법적 책임 물어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대외비 일정이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에 의해 유출된 것과 관련, "김 여사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제2부속실 설치과 특별감찰관 임명 등을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김 여사에 대한 관리를 해야 한다"며 "팬클럽에서 대통령의 대외비 일정을 공유하며, '격려해 드리자'라고 한 것은 큰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대통령의 대외비 일정을 팬클럽이 어떻게 알았겠나? 이것은 김 여사가 연락해서 사람을 모아 달라고 하지 않고서는 팬클럽이 이것을 어떻게 알아내나"라며 "도대체 이런 팬클럽이 왜 있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힐난했다.

우 위원장은 "대통령 여사발로 팬클럽 구설수가 계속되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그래서 제가 특별감찰관을 임명하라 했더니, (국민의힘측에서) 또 다른 문제와 연동해서 안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 분(김 여사) 또 사고 치신다. 공적 마인드가 없기 때문"이라며 "대통령의 일정을 아내가 공유할 수 있지만, 팬클럽에 알려서 많은 사람을 동원해야겠다는 식의 발상을 하는 영부인이며, 이런 사고방식을 바꾸기는 어렵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한 대통령실 자체의 대책을 내놓아야 된다"고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복합 위기도 모자라 김건희 여사 팬클럽 위기까지 초래하고 하고 있다. 1급 국가기밀인 대통령 일정이 여사 팬클럽에 유출된 것"이라며 "지난 5월에도 대통령 내외 사진을 SNS 계정을 통해 공개해 논란을 일으키더니, 이번에는 국가 보안과 대통령 경호까지 위협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깨진 유리창 하나를 방치해 두면, 범죄가 확산하기 시작한다는 '깨진 유리창 법칙'은 지금 윤석열 정부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한 정확한 경고"라며 "사소한 무질서를 방치하면 큰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 내외는 '깨진 유리창'을 더는 방치해서는 안된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대통령실 일정 유출자를 찾아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하고, 팬클럽 또한 바로 해산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여사를 둘러싼 논란과 의혹은 이미 끝도 없는 상태다. 김 여사의 공적 관리 필요성은 수차례 지적됐지만, 윤석열 정부는 계속 뭉개왔다"며 "더 이상의 고집은 오기일 뿐이다. 더 늦기 전에 제2부속실을 설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지난 화요일(23일) 저는 특별감찰관 추천 절차를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대통령 비서실장은 국회에 책임을 떠넘기며 국회가 추진하면 하겠다는 식의 마지못한 답변만 반복했다"면서 "민주당은 특별감찰관 추천을 위한 양당 간 협의를 다음주 월요일(29일) 공개적으로 시작할 것을 국민의힘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