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자칭 '일국의 장관' 한동훈 '검사' 국회 무시 점입가경"…강력 규탄
상태바
민주당 "자칭 '일국의 장관' 한동훈 '검사' 국회 무시 점입가경"…강력 규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8.2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위원의 국회 무시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화무십일홍, 한 장관이 새겨야 할 교훈임을 잊지 말아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국회 무시와 오만방자한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기동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및 위원들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승원·박주민·이탄희·기동민·권인숙 의원. (사진=김정현 기자)
기동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및 위원들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승원·박주민·이탄희·기동민·권인숙 의원. (사진=김정현 기자)

국회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기동민 의원 및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칭 '일국의 장관'인 한동훈 '검사'의 국회 무시가 점입가경"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국회의원의 질의에 대한 무성의한 ‘엿장수 맘대로’식 답변, 국무위원의 자격을 망각한 채 감정을 담은 도발적 태도, 국회의원의 질의 내용에 대한 무시와 비하. 안하무인, 오만방자라는 말 이외에는 달리 표현할 길이 없다"고 지적하며 이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했다.

이어 "검찰청법과 시행령 해석의 모순을 구체적으로 지적하는 질의에 대해 '변죽만 울리지 마시고, 정확하게 어떤 부분이 위임에 어긋나는 것인지 짚어라'고 동문서답하거나, 반복적인 질의에도 답변을 거부하며 반문으로 일관하고, '너무 심플해서 질문 같지가 않다'며 오만한 태도로 일관하고, 국회와 법원을 혼동한 채 가해자, 피해자 운운하고, 심지어 여야 합의를 여당이 일방적으로 파기한 수사기소 분리법안에 대해서는 야당에 책임이 있는 양, 비꼬는 태도로 일관하는 한 장관의 모습에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며 "국무위원의 국회 무시는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국회의원은 국민을 대표해 국무위원에게 질의한다. 국회의원의 질의 내용이 정부의 입장 또는 장관의 생각과 다르다고 사견으로 치부될 수 없음은 자명하다"며 "이는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대변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헌법 제7조에 따르면, 공무원은 국민에 대해 책임을 진다. 국무위원은 국회의원의 질의를 성실하게 듣고 이에 성심껏 답변해야 한다"며 "국무위원과 검사의 차이점"이라고 직격했다.

이들은 "한 장관의 국회 무시는 시작에 불과하다. 개인의 태도 문제로 끝나지 않는다"며 "한 장관의 오만방자함은 결국 국민을 얕잡아보고, 국민의 말에 귀를 닫고, 나아가 국민을 겁박하는 모습으로 나타날 것이다. 이는 우리 정치의 불행"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법사위 위원들은 "한 장관의 국회 무시를 더이상 묵과하지 않겠다"며 "화무십일홍(권세나 영화는 영원할 수 없다는 뜻), 지금 한 장관이 새겨야 할 교훈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