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주 "타협정치 문 열어야…대통령·여야 원내대표 회담하자"
상태바
이은주 "타협정치 문 열어야…대통령·여야 원내대표 회담하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8.23 13: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물가 대책 등 시급한 민생 현안부터 테이블에 올리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불모의 정쟁을 중단하고 불평등을 해결할, 여야 원내대표와 윤석열 대통령의 회담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은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최근 윤 대통령과 후반기 국회 의장단의 만찬 회동이 있었는데 국회와의 대화를 복원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비대위원장은 "지금 우리 정치에 더없이 필요한 것은 대화"라며 "대통령은 시행령 통치를 고집하고, 집권 여당과 제1야당은 강대강 정쟁으로 민생을 책임져야 할 정치가 실종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정치의 책무를 방기해서는 안된다. 실질적인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문을 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비대위원장은 "다음 주부터 정기국회가 시작된다. 이대로 가다가는 대통령실 국정조사와 전 정권 수사 등 소모적 정쟁으로 정기국회마저 마비되지 않을까 강한 우려가 든다"며 "그 정쟁의 피해자는 정부도 여야도 아닌 가난한 시민과 약자"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치가 싸워 이겨야 할 것은 극심한 불평등이지 여야 상대가 아니지 않냐"라고 반문했다.

이 비대위원장은 "긴급 수해 복구 지원과 시한폭탄이 된 자영업자·소상공인 부채, 고물가 대책 등 시급한 민생 현안부터 테이블에 올리자"라며 "윤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약속한 노동시장 이중구조 문제와 하청노동자 저임금, 연금 문제 등 여야가 합의 가능한 쟁점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대자"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비록 여야 모두가 비상지도부인 상황이지만 행정부와 여야 협력을 안정적으로 이끌 원내지도부가 있다"며 "하루속히 대화의 테이블을 열 수 있도록 윤 대통령과 여야 원내지도부의 결단과 화답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접었다 2022-10-02 09:12:07
접었다 정의당은 더이상 정의당이 아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