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전 지역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
상태바
양평군, 전 지역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
  • 주영주 기자
  • 승인 2022.08.22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복구비의 50~80% 국비로 전환, 재난지원금 지급, 공공요금 감면 등 직·간접적 혜택 받아

[경기=뉴스프리존] 주영주 기자= 양평군(군수 전진선)은 지난 22일, 양평군의 전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됐다고 22일 밝혔다.

집중호우 피해 점검하는 전진선 양평군수 (사진=양평군청)

양평군은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내린 집중호우로 21일 현재 총 6명의 인명피해(사망 1, 부상 5)가 발생했다. 시설피해는 공공시설의 경우 472건, 356억 4천만 원, 사유시설의 경우 1,779건, 46억 3천 7백만 원의 피해액이 발생, 400억 원 이상의 피해액을 나타내며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인 75억 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또한, 농경지 피해도 심각해 954개소, 111.9ha의 면적이 침수되거나 매몰돼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통한 피해복구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양평군은 사유시설과 공공시설 피해에 대한 복구비의 50~80%가 국비로 전환돼 재정부담을 덜게 됐다. 주택 및 농·어업시설 파손 등 피해를 본 주민에게 생계구호를 위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며, 국세·지방세 납부 예외, 공공요금 감면 등의 간접적인 혜택이 추가로 주어진다.

또한, 특별재난지역은 일반 재난지역에서 실시하는 국세납부 예외, 지방세 감면 등 18가지 혜택 외에도 건강보험 감면, 전기·통신·도시가스요금 감면 등 12가지의 혜택이 추가로 제공된다.

전진선 군수는 “양평군의 수해 피해의 심각성을 알아봐주시고 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해준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빠른 결정에 깊이 감사드린다”라며, “또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피해복구를 위해 지금도 노력하고 계시는 군민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말씀드리며, 저를 포함한 우리 공직자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조속한 피해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