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2022 을지연습 최초 상황보고 회의’ 개최
상태바
김동연 경기도지사, ‘2022 을지연습 최초 상황보고 회의’ 개최
  • 주영주 기자
  • 승인 2022.08.2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을지연습 22~25일 개최, 경기도내 150여 개 기관 1만 6,000명 참여 예정
‘전시종합상황실’ 중심으로 실질적 전시 전환 절차 숙달 및 대응능력 강화
접경지역 주민 이동 훈련, 경기도 단위 실제 훈련 등도 진행

[경기=뉴스프리존] 주영주 기자= 경기도는 김동연 지사가 22일 오전 경기도청 전시종합상황실에서 열린 ‘2022 을지연습 최초 상황보고 회의’를 주재했다고 22일 밝혔다.

경기도 을지연습 최초 상황보고 회의 (사진=경기도청)

김동연 지사는 이날 “경기도는 북한과 마주하는 접경지이자, 유사시 가장 먼저 대처가 이뤄져야 하고 도민의 생존과 안전, 국가 안위를 위해 솔선수범해야 하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따라서 이번 을지연습 기간 실전과 다름없는 마음 자세로 철저하게 훈련에 임해야 한다”라며 “저도 도지사로서 솔선수범해서 3박 4일간 훈련 일정이 성공적으로 잘 수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김 지사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훈련 관계자들에게 방역 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을지연습’은 전시, 테러 등 국가비상사태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비상대비계획을 검토·보완하고, 전시업무 수행 능력을 향상하고자 범정부 차원에서 실시하는 위기관리 종합훈련이다. 

올해 경기도의 을지연습은 전면전, 국지도발, 재난 상황 등을 가정한 가운데 22일부터 오는 25일까지 나흘간 개최되며, 경기도내 민·관·군 150여 개 기관 1만6,0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광교 신청사에 새로 꾸려진 ‘충무시설’에서 전시종합상황실을 가동해 통합방위 능력을 강화하고, 전시 직제 편성, 기관 소산, 전시기구 창설 등 실질적 전시 전환 절차를 숙달하는 훈련을 벌일 방침이다.

아울러 합동 실제 훈련을 토대로 안보 위협 상황 발생 시 기관별 임무 수행 등 대응능력을 강화하고, 전시 현안에 대한 ‘토의형 연습’을 진행해 각종 상황에 적합한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데도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2일 양주시·포천시·파주시에서 ‘접경지역 주민 이동 훈련’을 시행하고, 24일에는 용인시에서 국가중요시설 복합사태를 가정한 도 단위 실제 훈련을 벌이는 등 민관군 간 긴밀한 협업 하에 비상 대비 능력을 향상하는 기회를 만들 전망이다.

이 밖에도 경기도민들이 전시, 재해·재난 등 각종 비상 상황 시 행동 요령과 대피시설 위치 등의 정보를 신속히 확인할 수 있도록 ‘국민재난안전포털’과 ‘안전디딤돌 앱’에 대해 홍보하고, 다양한 활용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