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에서 전국 최초 청년어업인연합회 출범
상태바
경남에서 전국 최초 청년어업인연합회 출범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8.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지역 1800여 명 청년어업인 소통공간 마련
수산업계 활기, 경쟁력 제고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청년의 시각에서 어촌 발전 정책을 제안하고 어촌의 혁신리더를 발굴하기 위한 전국 최초의 청년어업인단체 '경상남도 청년어업인연합회'가 18일 출범했다.

경남도내 수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만 45세 미만의 청년어업인 111명으로 구성된 경남 청년어업인연합회는 지난 1월 「경상남도 청년농어업인 육성 조례」가 개정되면서 본격적으로 추진돼 왔다.

경남 청년어업인연합회가 전국 최초로 18일 출범했다. 경남도
경남 청년어업인연합회가 전국 최초로 18일 출범했다. ⓒ경남도

거제시에서 열린 이날 출범식에는 박완수 경남도지사, 서일준 국회의원(국민의힘, 거제), 천영기 통영시장, 박종우 거제시장, 이상근 고성군수, 김현철 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장, 이현진 경남 청년어업인연합회장, 해양수산부 관계자 및 청년어업인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행사는 거제시 소년소녀합창단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축하·희망이 담긴 영상 상영, 청년어업인연합회장의 출범사, 도지사 격려사, 서일준 국회의원·박종우 거제시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청년어업인의 소망을 담은 라인로켓을 발사해 ‘청년, 어촌에서 답을 찾다!’라는 문구와 함께 힘찬 출범을 상징하는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박완수 지사는 격려사를 통해 “전국 최초의 청년어업인연합회 출범을 통해 살기 좋은 어촌, 청년이 돌아오는 경남으로 지역 수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며 “경남도는 수산업이 지역경제를 이끌면서 경쟁력을 높여갈 수 있도록 청년어업인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출범식이 끝난 뒤 박완수 지사는 수산업 활성화와 관련된 민생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박종우 거제시장, 지홍태 경남수협장협의회장, 이영만 ㈜대일수산 부사장, 이현진 경남청년어업인연합회장, 황종삼 경남자율관리어업공동체위원장, 조태성 경남수산업경영인연합회 부회장, 곽영효 거제시 수산업경영인연합회장, 백승원 해양수산 신지식인 경남연합회장 등과 오찬을 함께 하며 간담회를 가졌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