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원 투표' 대신 '금뱃지' 의견만 들었다는 우상호의 궤변
상태바
'전당원 투표' 대신 '금뱃지' 의견만 들었다는 우상호의 궤변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1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만 민주당원' 청원 무시하고도 '면피' 발언만, "이것이 당내 민주주의?"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열흘만에 더불어민주당원 7만명 이상이 청원한 당헌 80조(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경우, 즉시 직무를 정지할 있다) 개정을 17일 우상호 비상대책위원회가 독단으로 가로막으면서 거센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자신이 '절충안'을 통과시킨 거라 자평하고 나섰다.

우상호 위원장은 18일 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국회의원들 속에서는 절충안 자체에 대해서 그렇게 크게 반발하는 분들은 안 계신다"라고 말했다.

우상호 위원장은 이어 "징계 대상이 주로 국회의원들이다. 그러니까 아마 그 정도면 당원들께서도 받아들여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 나름대로 노력했다"라고 자평했다.

열흘만에 더불어민주당원 7만명 이상이 청원한 당헌 80조(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경우, 즉시 직무를 정지할 있다) 개정을 17일 우상호 비상대책위원회가 독단으로 가로막으면서 거센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자신이 '절충안'을 통과시킨 거라 자평하고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열흘만에 더불어민주당원 7만명 이상이 청원한 당헌 80조(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경우, 즉시 직무를 정지할 있다) 개정을 17일 우상호 비상대책위원회가 독단으로 가로막으면서 거센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자신이 '절충안'을 통과시킨 거라 자평하고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이는 즉 국회의원들 의견은 수렴했다면서도, 정작 '당의 주인'이라는 수많은 당원들 의견은 듣지 않았다고 거듭 시인한 셈이다. 비대위는 얼마든지 즉각 시행할 수 있는 '전당원 투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몇몇의 '정무적 판단'만으로 의사결정을 강행한 것이다. 

우상호 위원장은 비대위원 다수가 당헌 80조 개정에 부정적이었다고 밝히며, "비대위 회의를 해보니 과반의 비대위원들이 '지금 이것을 손보면 민주당의 부정부패 척결 의지가 약화한 것으로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그렇게 보이지 않게 하고, 정치적 기소가 있는 사건에도 징계하기는 어려우니 절충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위원장 안규백)은 당원 7만여 명이 개정을 요구한 당헌 80조와 관련, 당직자의 직무정지 요건을 검찰 기소 시에서 하급심(1심) 금고 이상 유죄판결 시로 수정하는 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우상호 비대위는 회의를 통해 이를 가로막았으며, 당헌 80조 3항에 대해서만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의 판단 주체를 윤리심판원에서 당무위원회로 수정한 것이 '절충안'이라 하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우상호 위원장 발언에 대해 그저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면피성' 발언에 지나지 않는다는 질타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즉 '민주당엔 민주주의가 없다'는 비판을 또 자초하고 있는 셈이다. 

우상호 위원장의 면피성 발언에 대해 "의원 몇몇 때문에 당원 10만명이 찬성한 내용을 진행 안 하는 게 당내 민주주의냐" "의원들 생각만 중요하고 당원들 생각은 하나도 중요하지 않구나" "국민과 당원은 안중에도 없고 오직 지들 의원들만 중요한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팍팍한 고구마만 맥이는 당. 왜 지지자들이 이재명을 원하는지조차 모르는 듯" "검찰한테 이재명 기소 좀 해달라고 무릎 꿇고 사정하는 거랑 뭐가 다르냐" 등 민주당 지지층의 비난 발언이 쏟아지고 있다. 

이같은 '당헌 80조' 개정 거부는 현재 '권리당원 지지 4분의 3 이상, 여론 80% 이상' 지지를 받고 있어 차기 당대표가 사실상 확정된 이재명 의원의 발목을 잡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즉 윤석열 검찰이 이재명 의원을 어떻게든 기소하기만 바라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당장 이재명 의원을 당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게 할 수는 없어도, 최소한 당헌 80조를 빌미로 '흔들기'는 할 수 있다는 계산으로도 읽힌다. 사진=연합뉴스
이같은 '당헌 80조' 개정 거부는 현재 '권리당원 지지 4분의 3 이상, 여론 80% 이상' 지지를 받고 있어 차기 당대표가 사실상 확정된 이재명 의원의 발목을 잡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즉 윤석열 검찰이 이재명 의원을 어떻게든 기소하기만 바라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당장 이재명 의원을 당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게 할 수는 없어도, 최소한 당헌 80조를 빌미로 '흔들기'는 할 수 있다는 계산으로도 읽힌다. 사진=연합뉴스

이같은 '당헌 80조' 개정 거부는 현재 '권리당원 지지 4분의 3 이상, 여론 80% 이상' 지지를 받고 있어 차기 당대표가 사실상 확정된 이재명 의원의 발목을 잡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즉 윤석열 검찰이 이재명 의원을 어떻게든 기소하기만 바라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원하는 대다수 당원과 지지층은 안중에도 없고 동지애도 없으며, 그저 자신들 밥그릇만 소중한 것이 아니냐는 물음이다.

당장 이재명 의원을 당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게 할 수는 없어도, 최소한 당헌 80조를 빌미로 '흔들기'는 할 수 있다는 계산으로도 읽힌다. 이낙연계를 필두로 한 '반이재명계'나 지지층으로부터 '수박(겉과 속이 다른 정치인으로, 실제 성향은 국민의힘과 유사하다는 뜻)'이라고 규탄받는 의원들이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뒤흔들어, 자신들의 차기 총선 공천권과 기득권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는 얄팍한 속내로 해석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