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의회, 경전선전철화사업 순천 도심 관통 ‘결사 반대’
상태바
순천시의회, 경전선전철화사업 순천 도심 관통 ‘결사 반대’
  • 박우훈 기자
  • 승인 2022.08.1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의대회 열고 합리적 대안 마련 촉구

[전남=뉴스프리존]박우훈 기자= 순천시의회가 18일 순천시청 앞에서 경전선전철화사업 순천 도심 관통 결사 반대 결의대회를 열었다.

순천시의회가 18일 순천시청 앞에서 경전선전철화사업 순천 도심 관통 결사 반대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의 합리적 대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순천시의회가 18일 순천시청 앞에서 경전선전철화사업 순천 도심 관통 결사 반대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의 합리적 대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정병회 의장은 입장문을 통해 “현재 경전선 일일 열차 운행 횟수는 6회이지만 향후 전철화 사업이 완료되면, 일일 운행 횟수가 40회 이상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로 인한 교통체증, 소음·진동 피해 및 도시경관 훼손 등으로 생태수도 순천의 위상에 심각한 타격을 입게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 “이미 전철화가 진행된 남원, 광양, 진주시는 도심을 관통하는 노선을 외곽으로 이설하고 기존 선로는 시민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해 사용하고 있다”며 “순천과 이웃한 중소도시의 철도 노선 운영과 비교해도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정적인 이유로 특정 지자체의 희생을 요구하고 시민의 안전을 뒷전으로 하는 정부의 태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하반기에 예정돼있는 기본계획안 확정·고시를 즉각 멈추고, 타당성 재조사 면제를 통해 순천 도심 관통 구간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2019년 사업 추진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당시 경제성 논리만을 내세워 순천시의 의견수렴도 없이 기존 노선 활용방안을 통과시켰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