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의회, 수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건의안 채택
상태바
양평군의회, 수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건의안 채택
  • 주영주 기자
  • 승인 2022.08.17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87회 양평군의회 임시회 통해‘수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건의안’ 채택
신속하고 원활한 피해 복구 위해 정부의 지원책 마련 촉구

[경기=뉴스프리존] 주영주 기자= 양평군의회(의장 윤순옥)는 17일 제287회 양평군의회 임시회를 개최해 ‘수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고 17일 밝혔다.

양평군 수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건의안 채택한 양평군의회 (사진=양평군의회)

양평군은 8일부터 11일까지 평균 550mm, 최대 621mm 폭우로 호우피해가 발생해 현재 긴급 응급 복구에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공공시설 및 사유시설에 대한 피해를 조사 중에 있다.

현재까지 조사된 바로는 공공시설에 대한 피해는 도로 19개소, 하천 87개소, 산사태 112개소 등 총 368개소에 대한 피해가 조사됐으며, 그 피해액은 총 282억여 원에 달할 것으로 조사됐다. 

사유시설에 대한 피해 현황은 주택 침수 등 38개 동, 농경지 매몰 및 유실 등 16.86 헥타르, 축산시설 1,034㎡, 농작물 29.3헥타르 등 총 피해액은 10억여 원으로 추정된다.

이날 원 포인트(one point) 임시회를 통해 채택된 건의안에는 양평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경우 열악한 재정으로 인해 한계가 있었던 양평군의 피해 복구를 국가의 재정 지원을 통해 신속하고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고, 환경규제와 각종 중첩규제 및 코로나 재확산으로 고통 받는 양평군민들이 이번 폭우로 인한 피해를 완전히 복구하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는 희망을 잃지 않도록 특별재난지역으로 조기 선포되기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윤순옥 의장은 “현실적인 피해 보상 및 신속한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양평군이 조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기를 바란다”며, “재난 복구에 집행부와 군의회가 함께 힘을 보태 군민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