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한국, 글로벌 보건 분야 선도적 역할 적임자"
상태바
빌 게이츠 "한국, 글로벌 보건 분야 선도적 역할 적임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8.1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대응 다자주의 글로벌 노력 핵심 역할 하고 있어"
"韓과 강력한 파트너십 통해 근본적 글로벌 보건문제 해결"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은 16일 "한국은 글로벌 보건 펀드 투자에서 선두 역할을 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장에서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장에서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빌 게이츠 이사장은 이날 김진표 국회의장 초청으로 국회를 방문,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이라는 주제의 연설을 통해 "견고한 백신 제조 역량, 혁신적 민간 부문, R&D(연구개발)전문성, 새로운 글로벌 바이오 제조 인력 훈련 허브 등 한국은 코로나19와  진단검사 분야에서도 선도적인 그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 정부는 이런 기타 감염병에 대응하고자 하는 다자주의 글로벌 노력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성과는 굉장했다. 한국 정부는 글로벌 보건에 대한 투자를 최근 확대했는데, 코로나 백신 접근 이니셔티브 즉, 코백스에 2억 달러를 출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의 글로벌 감염병 퇴치 펀드 ACT에 대한 투자는 다양한 글로벌 보건 이니셔티브의 강력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런 기관에서 한국이 더 확대된 역할을 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더 확대된 파트너십을 통해서 한국의 과학기술을 통한 더 큰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과 강력한 파트너십을 통해 근본적으로 글로벌 보건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소아마비, 홍역과 같은 감염병을 퇴치할 수 있을 것이고, 인류를 감염병으로부터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장에서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연설을 한 뒤 김진표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장에서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연설을 한 뒤 김진표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게이츠 이사장은 " 지난 70년 동안 외국 원조 자금, 그리고 각고의 노력과 창의력으로 한국은 한 세대 만에 전후 폐허에서 경제대국으로 탈바꿈했다"라며 "이제 다른 나라들은 자국 국민들을 위해 어떻게 미래를 변화시킬 수 있을지 고민할 때 한국에서 그 아이디어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10대 경제 대국으로 발전을 하면서 많은 영향력을 갖게 됐다"며 "그리고 저희 재단을 비롯해서 다자적으로 또 글로벌 보건 기구와의 많은 협력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국제 공조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저희 재단이 지원하는 감염병혁신연합(CEPI)은 신종 감염병 발병 이후 백신 개발을 위해 노력 중"이라며 "이 덕분에 수 많은 목숨을 구했다"고 말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팬데믹으로 우리가 알게 된 건 우리 모두가 깊이 연결돼 있다는 것"이라며 "팬데믹은 불과 같다. 국경 내에 멈추지 않고, 전 세계에 퍼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팬데믹이 다시 발생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코로나19를 끝내고 미래의 보건 제약을 예방해야 한다"며 "또 코로나로 무너진 글로벌 보건을 재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보건안보 증진, 건강 형평성 격차 해소, 중저소득 국가 내 감염병 퇴치 노력 지속을 위한 한국 정부와의 업무협약(MOU)을 위해 방한했다고 소개한 게이츠 이사장은 "글로벌 보건 위기인 지금은 저희 재단과 한국이 더욱 긴밀한 협력을 시작할 적기"라고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