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 한일 현안 외면한 채 미래지향적 관계란 모호한 수사 남발"
상태바
박홍근 "尹, 한일 현안 외면한 채 미래지향적 관계란 모호한 수사 남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8.1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방적 한일관계 개선 추진, 일본에 잘못된 신호 줄 것"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위안부 문제 등 한일 간의 현안은 외면한 채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라는 모호한 수사만 남발했다"고 혹평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 77주년 광복절에 식민지배의 역사를 ‘정치적 지배의 역사’라고 순화한 만큼, 대통령의 메시지는 국민이 아닌 일본만을 향해 있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같은 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대금을 공납했고, 관료들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고 우리 명예를 짓밟더라도 일본 비위를 맞추는 게 더 중요한가'라고 말했다"며 "김대중-오부치 선언의 본뜻은 과거 식민 지배에 대한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에서 출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원칙도, 국민적 공감도 없는 일방적 한일 관계 개선 추진은 오히려 일본 정부에 잘못된 신호를 줄 것임을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나서서 여당 대표를 왕따 시켜 내쫓는 촌극의 피날레가 연휴까지 이어졌지만, 여권 내홍이나 국정 난맥상에 대한 대통령의 유감이나 반성은 없었다"며 "제2의 취임사 수준이라는 대대적 예고가 무색하게 대통령은 자유만 33차례 부르짖었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의 자유는 공정과 상식, 법치주의와 함께 불량 3종 세트가 된 지 오래"라고 꼬집었다.

또 "국민 10명 중 7명이 ‘국정 운영을 잘못한다’, 국민 과반이 ‘책임은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라고 하는데도 윤석열 대통령은 인적 쇄신이 아니라 오히려 측근 인사 보강에 나설 것이라 한다"면서 "윤 대통령은 성난 민심을 받들어 때를 놓치지 말고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