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후보든 상관없다?… ‘평당원을 시당위원장으로’ 민주만민공동회 구설
상태바
어떤 후보든 상관없다?… ‘평당원을 시당위원장으로’ 민주만민공동회 구설
  • 김일환 기자 기자
  • 승인 2022.08.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 보단 정책협의… 구성 의미 상실에 성격 마저 상실” 지적
“후보자 단일화 과정 역할 무산에 ‘몽니’… ‘자기 정치’” 비판도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평당원 시당위원장 선출에 앞장 섰던 더불어민주당 내 당원 모임인 ‘민주만민공동회’가 그동안 보였던 입장과 달리 정책협약에 매달리면서 구설에 오르고 있다.

민주만민공동회의 ‘시당위원장후보와 대전민주당 혁신 위한 정책협약 가져’ 제하의 보도자료가 후보가 아닌 ‘민주만민공동회의 역할(지분)’을 강조하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뉴스프리존)
민주만민공동회의 ‘시당위원장후보와 대전민주당 혁신 위한 정책협약 가져’ 제하의 보도자료가 후보가 아닌 ‘민주만민공동회의 역할(지분)’을 강조하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뉴스프리존)

특히 10일 ‘시당위원장후보와 대전민주당 혁신 위한 정책협약 가져’ 제하의 보도자료에서 후보가 아닌 ‘민주만민공동회의 역할(지분)’을 강조하면서 빈축을 샀다. 

문제가 된 부분은 보도자료 속 김동섭 상임대표의 코멘트로, 김 대표는 “이번 정책 협약으로 어느 분이 시당위원장에 당선되더라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변화할 것이고, 당원이 중심이 되어 시민과 함께 하는 대전민주당으로 자리매김하면 다가오는 총선과 정권 탈환의 초석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지역 정가와 시민들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민주만민공동회가 애초 평당원을 시당위원장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로 구성됐던 평당원 모임인 만큼, 그 구성 의미 상실과 더불어 그 성격마저도 저버렸다는 지적이다.

애초 “평당원도 시당위원장으로 선출될 수 있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더니 자신들이 추진하는 방식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입장을 뒤집었다는 비판도 나온다.

그동안 만민공동회는 기자회견을 자청해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당을 혁신하기 위해 당내 기득권 관행을 혁신하겠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김동섭 상임대표는 “연이은 선거 패배에도 불구하고 특정 국회의원이 ‘이번엔 내가 시당위원장이 될 차례’라고 언급할 정도로, 관행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특정 후보를 저격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한 권리당원은 “특정 후보를 향해 당의 쇄신과 혁신을 위해 무엇이라도 해야 하지 않느냐. 평당원들의 위기감과는 괴리된 모습이라고 비판할 때는 언제고 이제와서 누가 시당위원장이 되도 상관없다는 식은 어이없다”며 “진짜 당의 쇄신과 혁신을 위해 나선 것이 맞는지 의심스럽다. 애초에 임의단체 하나 만들어 ‘자기 정치’를 하려 했던 것은 아니냐”고 씁쓸해 했다.

또 다른 권리당원은 “만민공동회가 주창했던 평당원 후보가 선출되고 단일화까지 성사된 마당에 자기들 뜻대로 되지 않았다고 몽니를 부리는 꼴”이라며 “왜 입장을 바꾼 것인지, 누군가 특정 후보를 밀려고 했던 것은 아니었는지 합당한 해명이 필요해 보인다”고 비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8월 11일부터 13일까지 권리당원 투표를 시작으로 8월 14일 대전시당대의원대회에서 최종 선출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