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바이오헬스산업 기업인들과 간담회
상태바
이장우 대전시장, 바이오헬스산업 기업인들과 간담회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8.1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애로사항 청취·바이오 육성방안 논의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10일 유성구 둔곡동에 소재한 신약개발회사인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지역내 바이오헬스산업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10일 대전 유성구 둔곡동에 소재한 신약개발회사인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에서 이장우 대전시장이 바이오헬스산업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전시)
10일 대전 유성구 둔곡동에 소재한 신약개발회사인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에서 이장우 대전시장이 바이오헬스산업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전시)

이번 간담회는 대전의 미래전략 산업 중의 하나인 바이오헬스산업을 이끄는 중견·벤처기업들의 애로사항 청취하고 민선 8기 바이오산업 육성방안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이 시장은 코로나19를 겪으며 선제적인 진단키트 생산과 수출로 K-바이오의 위상을 높이는 한편, 지역의 미래 먹거리 산업을 선도하는 바이오헬스분야 기업 대표들에게 격려와 감사를 전달했다.

맹필재 바이오헬스협회장은 “대전의 바이오산업 생태계는 정부출연 연구기관, 대학, 병원 등의 협업과 함께 선배 기업이 후배 기업을 이끄는 자생적인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 있다”며 대전의 바이오헬스 기업들의 세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대전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또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신약 개발에 장기간의 연구 기간과 임상실험에 큰 자금이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정부나 민간 투자 지원, 기업 현장에 맞는 우수한 연구인력 확보를 위한 정주 여건 마련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민선 8기 바이오 산업 육성을 위해 2026년부터 운영을 목표로 바이오 벤처의 중심이 될 대전형 바이오 창업지원시설 구축과 우수 인재양성을 위한 디지털 의과학원 구축, 투자 확대를 위한 200억 원의 바이오 펀드 조성 등 사업계획을 설명하였다.

이 시장은 “바이오헬스산업의 독자적 성공모델을 만들어 나가는데 시 행정력를 집중하겠다”며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한편 과학벨트 거점지구인 신동·둔곡지구에는 30여 개의 바이오헬스 기업들이 입주예정이거나 입주하고 있으며, 향후 대덕특구와 함께 바이오 클러스터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날 이 시장이 찾은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는 코스닥 상장 신약개발회사로 둔곡지구에 신약연구소, 개발본부, 합성센터 등 첨단 시설을 갖춘 신사옥을 신축하고 지난해 9월 입주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