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의회, 비음산터널 개통 촉구 결의안 채택
상태바
김해시의회, 비음산터널 개통 촉구 결의안 채택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08.10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예산안 1118억 원 증액된 2조2150억 확정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김해시의회가 10일 제247회 임시회에서 김해와 창원을 연결하는 비음산터널 개통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안에는 동남권 자치단체의 상생발전과 김해시민과 경남도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광역 교통망 확보를 위해서 비음산터널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10일 김해시의회는 제247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김해시민 코로나19 희망지원금과 관련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각종 안건들을 처리했다. ⓒ김해시의회
10일 하루 일정으로 열린 김해시의회는 제247회 임시회 본회의장 ⓒ김해시의회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김주섭 의원은 “창원과 김해 두 지역을 연결하는 관문로인 창원터널과 불모산 터널은 상습적인 교통 정체로 심각한 몸살을 앓고 있어 교통체계 개선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며 “김해~창원간의 만성적인 교통난을 해소하고 동남권 지역의 1시간 이내 생활·경제 공동체를 이루기 위해 비음산터널은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정부는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에 포함된 김해~밀양간 고속도로 노선을 창원토월IC까지 연장해 수정·반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를 위해 경남도와 김해시, 창원시, 밀양시 등 4개의 자치단체가 지속적으로 공동 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김해시의회는 채택된 결의문을 국회, 국무총리실, 국토교통부장관, 경상남도, 창원시, 밀양시 등 관계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임시회에서 김해시민 코로나19 희망지원금과 관련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각종 안건들을 처리했다. 집행부가 제출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원안대로 가결시켰다.

집행부에서 제출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의 총규모는 2조2150억 원으로 지난 1회 추경예산보다 1118억 원이 증액됐다. 

이번 추경안 통과로 주민등록상 김해에 주소를 둔 외국인 등을 포함한 시민(거주자)은 1인당 1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받게 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