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주민자치협의회, ‘경전선 전철화 사업’ 강력 규탄
상태바
순천시 주민자치협의회, ‘경전선 전철화 사업’ 강력 규탄
  • 박우훈 기자
  • 승인 2022.08.1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심한 교통체증과 소음, 안전사고 위험 매일 직면”

[전남=뉴스프리존]박우훈 기자= 순천시 주민자치협의회가 순천시 도심을 관통하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을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순천시 주민자치협의회가 주민자치협의회 월례회에서 경전선 전철화사업 순천 도심 통과 결사반대를 외치고 있다.
순천시 주민자치협의회가 주민자치협의회 월례회에서 경전선 전철화사업 순천 도심 통과 결사반대를 외치고 있다.

협의회는 “현재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시속 250km의 고속철이 기존 6회에서 하루 40여 차례 순천 도심을 관통하게 되는 노선이다. 이대로 사업이 진행하면 순천시민은 극심한 교통체증과 소음, 안전사고의 위험을 매일같이 직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순천은 전 지역이 생물권 보전 지역으로 우선적으로 보호해야 할 지역인데, 광양·나주·진주 지역은 모두 우회하면서 순천시만 의견조차 묻지 않고 사업을 진행하는 이유를 알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반드시 순천 도심을 우회하는 노선으로 변경되어야 하고, 현재 철도는 시민들의 공원으로 환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홍탁 주민자치협의회장은 “우리는 순천시 24개 읍면동 주민자치 대표 조직으로서 순천시민의 안전과 생활을 위협하는 현재의 경전선 노선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주민총회에서 시민들의 의지를 담아 순천 발전을 역행하는 경전선 사업 반대 운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