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박순애 사퇴, 尹대통령 독단이 낳은 예고된 참사"
상태바
박홍근 "박순애 사퇴, 尹대통령 독단이 낳은 예고된 참사"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8.09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잡는 첫 단추…대통령실 전면 교체해야"
"밀정 특채 의혹 김순호 경찰국장 임명, 치안본부로 회귀…경질해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졸속 임명부터 갈지자 행보에 이어 마지못해 사퇴로 마감하기까지 이는 윤석열 대통령의 독단이 낳은 예고된 참사였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장관의 사퇴는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잡는 첫 단추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만취 음주운전, 논문 표절, 갑질 의혹 등 박 전 장관은 애초에 국무위원으로서, 특히 교육부 수장으로서는 더더욱 자격 미달이었다"면서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은 부실 검증도 모자라, 국민 검증인 국회 청문회마저 패싱했다. 언론과 야당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전 정권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느냐'며 임명을 강행했다. 그렇게 임명한 교육부 장관이었지만 결국 34일 만에 퇴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인선 기준으로 오로지 ‘전문성과 능력’을 최우선 했다고 강조했지만, 완벽한 허상임이 드러난 셈"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 전 장관은 반도체 인재 양성과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외고 폐지 등 중요 이슈에 대해 공론화는커녕 아니면 말고 식의 간 보기만 급급했다"라며 "졸속 정책 남발과 갈지자 정책 번복, 언론 회피 등으로 학생과 학부모, 교사와 학교 현장은 그야말로 쑥대밭이 됐다"고 꼬집었다.

그는 "대국민 사과와 책임있는 조치를 해야 할 당사자는 바로 윤 대통령 자신"이라며 "대통령실 인사 라인의 무능과 무대책을 더 이상 좌시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취임 100일이 되도록 회복할 길 없는 인사 대참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그 책임을 물어 대통령실부터 전면 교체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 아침 '국민의 뜻을 잘 받들겠다'고 말했다.  국민 10명 중 7명이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국정 기조의 대전환과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바로잡아야 한다. 국민을 이기는 정치는 없다.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진행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서도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 윤 후보자의 모습은 ‘부러진 민중의 지팡이’에 다름 아니었다"며 "윤 후보자는 시종일관 눈치만 살피며, 기회주의적인 태도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경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지켜낼 확고한 소신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면서 "법적 근거도 없는 경찰국이 경찰청을 장악하도록 방치하고 동조하는 경찰청장을 대한민국 국민은 원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박 원내대표는 밀정 특채 의혹을 받고 있는 김순호 신임 경찰국장에 대해서도 "윤석열 정권의 경찰국 설치가 치안본부로 회귀임을 스스로 입증한 셈"이라면서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을 1987년으로 되돌리려는 것이 아니라면, 김 경찰국장 경질과 더불어 경찰을 30년 전으로 타임머신 태우는 일을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