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순애 부총리 사퇴는 ‘줄행랑 사퇴'...국민께 사과해야”
상태바
민주당 “박순애 부총리 사퇴는 ‘줄행랑 사퇴'...국민께 사과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8.08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대통령은 전면적 인적쇄신 및 국정운영 기조의 근본 전환에 나서야”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더불어민 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박순애 부총리의 사퇴는 줄행랑 사퇴다”라고 비판하며  "윤 대통령은 국민 앞에 책임 있게 사과하고, 전면적 인적쇄신 및 국정운영 기조의 근본 전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집무실로 향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집무실로 향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8일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사퇴와 관련,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부에 대한 인적쇄신 요구, 박순애 장관 사퇴로 어물쩍 넘어갈 수는 없다"  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휼륭한 인사’라고 치켜세웠던 박순애 장관이 자진 사퇴했다"며 “졸속 정책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만 일으킨 채 이어진 뒤늦은 줄행랑 사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또 “부적격 인사를 국민 검증도 거부하고 임명 강행한 윤 대통령의 오만과 독단이 부른 인사 참사의 결과다"라고 맹비난했다.

특히 이 원내대변인은 “앞선 김인철 후보자가 각종 의혹으로 낙마했음에도 교육 비전문가에 만취운전, 논문 중복게재, 생활기록부 불법 첨삭 의혹 등 수 많은 문제점 투성이의 박순애 장관을 임명할 때부터 예견된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순애 장관 사퇴는 대통령실과 내각에 대한 전면적 인적 쇄신을 바라는 국민을 충족하기는 어려운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윤석열 정부의 인적쇄신을 강력히 요구했다.

또 이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실을 채운 김건희 여사의 사적 인연과 측근 검사를 사퇴시켜야 한다"면서 ”내각을 채운 대통령 측근들과 지인, 불량 국무위원들을 거둬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정부의 총체적 국정 난맥과 관련해 “오늘 휴가에서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 관점에서 다시 점검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말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박순애 장관 한 사람으로 어물쩍 넘어가려고 한다면 국민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더 늦기 전에 인사 참사의 원인 제공자인 윤석열 대통령이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이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을 향해 “국민 요구에 불응하고 ‘불통 폭주’를 계속할 것인지, 아니면 국민 앞에 책임 있게 사과하고 전면적 인적쇄신을 비롯한 국정운영 기조의 근본 전환에 나설 것인지 결정하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