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블레이즈 vs 아스피날, 헤비급 매치...‘신구 강자 대결’
상태바
[UFC] 블레이즈 vs 아스피날, 헤비급 매치...‘신구 강자 대결’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07.2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UFC 헤비급 랭킹 4위 커티스 블레이즈(31, 미국)가 오는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O2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에서 6위 톰 아스피날(29, 영국)과 맞붙는다.

블레이즈 vs 아스피날 ⓒUFC 제공
블레이즈 vs 아스피날 ⓒUFC 제공

UFC 전적 11승 3패 1무효의 헤비급 전통의 강자인 블레이즈는 현 챔피언인 프란시스 은가누(35, 카메룬)와 데릭 루이스(37, 미국)에게만 졌을 뿐 수많은 컨텐더를 이겨왔다.

전미전문대학체육협회(NJCAA) 아마추어 레슬링 챔피언 출신인 블레이즈는 테이크다운 능력이 뛰어나고 타격도 묵직해 테이크다운을 경계하는 상대의 허를 찔러 KO로 쓰러뜨리기도 한다.

상대 아스피날은 떠오르는 헤비급 신예로 지난 경기 6위였던 알렉산더 볼코프(33, 러시아)를 꺾으며 UFC 5연승을 달리고 있으며, 베테랑 컨텐더인 볼코프를 1라운드 암바 서브미션으로 손쉽게 잡아냈다.

복싱 기반의 타격과 브라질리언 주짓수의 조화가 뛰어나단 평가를 받고 있 아스피날은 UFC 5연속 피니시 중 3번은 타격으로, 2번은 서브미션으로 승리했다.

20일(한국시간)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아스피날은 “아직 내 무기의 10%밖에 보여주지 않았다”며 “아무도 모르는 무기들이 아주 많다는 게 커다란 이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건 MMA다. 블레이즈가 뛰어난 레슬러지만, 다른 것들도 잘한다”며 “그의 테이크다운이 뛰어나지만, 그의 타격과 서브미션에도 대비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블레이즈는 “아스피날은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다른 헤비급 선수들과 다르게 콤비네이션을 구사하고, 운동 능력이 좋고, 스텝이 좋다”고 말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해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에 나설 것이라고 다짐한 블레이즈는 “이번에 승리하면 아마 시릴 간과 타이 투이바사 경기의 승자와 붙게 될 거다”라며 “그 경기의 승자가 타이틀샷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메인 이벤트에서는 미들급 8위 잭 허맨슨(34, 노르웨이)과 크리스 커티스(35, 미국)가 맞붙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