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경찰국 신설에 "검사동일체 모자라 경찰동일체까지 노리나"
상태바
박홍근, 경찰국 신설에 "검사동일체 모자라 경찰동일체까지 노리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7.15 11: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기관 장악만큼은 멈추지 않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저항 부딪힐 것"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정부의 경찰국 신설에 대해 "검사동일체도 모자라 경찰동일체까지 노리는 윤석열 정권의 퇴행적 시도는 머찮아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다수 국민과 경찰의 지속적인 반대에도 불구하고, 경찰국 설치를 강행하는 것은 권력기관 장악만큼은 멈추지 않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경찰국 설치를 위해 총대를 멘 채, 연일 ‘윤비어천가’만 부르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 대해서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면서 "(이 장관은) 인터뷰에서 연일 추락 중인 대통령 지지율에 대해 '고공 행진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답했다. 행안부 장관이 경찰 다스릴 궁리만 하느라, 민심이 어찌 돌아가는지도 모른다"고 꼬집었다.

이어 "경찰제도개선으로 애써 의미를 축소하지만, 본질은 권력기관 장악"이라며 "경찰 내부의 사무분장 정도로 얼렁뚱땅 넘어가려는 것은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법률까지 무시하면서 제대로 된 국민 의견 수렴, 국회와의 소통 없이 경찰장악을 밀어붙이는 독선적 행위는 국민과 역사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경찰국 신설 등 윤석열 정권의 시행령 통치에 대한 법률적 대응도 본격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실천을 2022-07-15 13:58:47
말로만 하지말고 실천해라

이상민을 탄핵하라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