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신색깔론·신북풍 여론몰이 도 넘어…독배 될 것"
상태바
우상호 "신색깔론·신북풍 여론몰이 도 넘어…독배 될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7.1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된 권력기관 장악 시도 무리수…당력 집중해 대책 세우겠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탈북어민 북송' 논란과 관련, "불리한 여론지형을 바꾸기 위해서 이렇게 신색깔론, 신북풍으로 여론몰이 하려는 이 노력을 많은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행위다. 정부에 독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우상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16명의 무고한 양민을 무참히 살해한 흉악범을 북측에 범죄인으로 인도했다고 해 이를 반인도적, 반인륜적 범죄로 규정한 이 정부의 여론몰이가 도를 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자신의 이웃집에 16명의 인명을 살상한 흉악범이 살도록 허용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에 대해서는 "경찰에 대한 인사 등 각종 장악력을 강화하려는 노력은 상당히 위험한 시도임을 다시 한번 경고한다. 무리수"라며 "독선과 독주는 독배가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 정부의 권력기관 장악 의도는 계속되고 있다"면서 "지금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계속 급전직하로 떨어지고 있는 이유는 이 정권이 보이고 있는 무리한 국정운영 기조가 평가받고 있는 것이라는 점에서 반성을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우 위원장은 "정권초기의 권력기관 장악과 무리한 북풍 여론몰이, 이게 지금의 경제위기에 있어 대책이 될수 있나. 국민의 여론을 직시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은 이 문제에 대해 당력을 집중해서 반드시 대책을 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