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발길 끊긴 부산 봉산마을 '마실길'...관광명소로 재탄생할까
상태바
[여행] 발길 끊긴 부산 봉산마을 '마실길'...관광명소로 재탄생할까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7.0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도 ‘봉산마을 마실길’, 골목길 관광자원화 사업 대상지 선정
봉산상가 옥상에서 바라본 봉산마을 전경
봉산상가 옥상에서 바라본 봉산마을 전경 ⓒ부산시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부산 영도구의 ‘봉산마을 마실길’이 ‘2022 골목길 관광자원화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골목길 관광자원화 사업은 문화, 예술, 자원, 이야기 등 부산만의 고유성을 지닌 골목길 이야기를 찾아 지역의 콘텐츠를 창출하고 관광명소화하는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시와 부산관광공사가 함께 추진 중이다.

지난해에는 ‘망미골목’과 ‘전포공구길’이 선정돼 현재 각 골목 특성에 맞는 콘텐츠를 시행 중이다. ‘망미골목’에는 ‘예술과 책’을 주제로 팝업 책방 등의 프로그램을 선보였고, ‘전포공구길’에서는 공구와 관련한 캐릭터, 스토리, 굿즈(상품) 등이 개발됐다.

올해는 5월부터 모집을 시작해, 총 6개소의 신청 골목길 중 현장평가 등을 거쳐 최종 ‘봉산마을 마실길’이 선정됐다.

봉산마을 정원
봉산마을 정원 ⓒ부산시

‘봉산마을 마실길’은 서민의 삶의 정취가 남아 있지만, 최근 빈집 증가 등으로 사람들의 발길이 뜸한 곳이다. 이런 봉산마을을 살리고자 하는 로컬 크리에이터들이 도시재생 프로그램 ‘빈집줄게 살러올래’를 통해 마을에 정착했으며, 주민들과 함께 봉산마을센터, 블루베리농장, 게스트하우스 등의 골목 거점 시설과 골목길을 활용한 마을리조트를 지향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추진기관인 ‘봉산마을 마을관리 사업적협동조합’은 토박이 골목상권과 입주 로컬 크리에이터와 협의체를 구축해 이번 사업에서 ▲프로포즈 이벤트 패키지(선상 프로포즈, 앨범 제작 등) ▲마을골목 정원 가드닝(정원, 텃밭 조성) ▲체험 프로그램(블루베리, 도자기 등) ▲Made in 봉산(나무보트, 생활가구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