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윤석열 정권 ‘정치보복 수사’ 대응 선봉장
상태바
김회재 의원, 윤석열 정권 ‘정치보복 수사’ 대응 선봉장
  • 강승호 기자
  • 승인 2022.07.0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보복수사대책위 간사 임명
김회재 의원, “윤석열 정권 정치보복 수사 진용 갖춰 … ‘검찰공화국’ 실체 목도”

[전남=뉴스프리존]강승호 기자= 검사장 출신 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이 윤석열 정권의 ‘정치보복 수사’ 대응 선봉장으로 나선다. 민주당 ‘정치보복 수사 대책위원회’ 지난 4일 오후 첫 회의를 열고, 문재인 정권을 겨냥한 보복 수사 대응을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회재 의원
김회재 의원

이날 김회재 의원이 민주당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의 위원으로 임명됐다. 김 의원은 간사 역할을 겸임하게 된다.

민주당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고, 박균택 전 광주고검장이 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1995년 검사 생활을 시작한 박균택 부위원장은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검찰의 4대 요직 중 하나인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명됐다. 박 부위원장은 검찰개혁 실무를 책임졌던 인물로 검찰 내에서 ‘원칙과 소신의 아이콘’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번 대책위원회 위원으로는 김영배, 김의겸 의원 등 문재인 청와대 출신 인사들과 김회재, 임호선, 최기상 의원이 포함됐다.

김회재 의원은 의정부지검장, 임호선 의원은 경찰청 차장, 최기상 의원은 수원지법 부장판사를 각각 지낸 바 있다.

김회재 의원은 이날 열린,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의 첫 공개 회의 모두발언에 “윤석열 대통령의 인사를 통한 메시지는 결국 ‘정치보복’과 ‘정치검찰’, ‘검찰 공화국’”이라며 “윤 대통령은 윤석열 사단을 주요 요직에 전면배치하고, 반대 세력은 가차 없이 숙청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정권 반대 세력에 대한 대규모 표적 수사와 정치보복 수사의 진용을 갖췄다”며 “‘정치검찰’, ‘검찰 공화국’의 실체를 국민들이 목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인사권과 정책적 판단에 관련된 사건들에 대해 대규모 수사가 벌써 시작됐다”면서 “이명박 정부의 정치보복 시즌2를 진행하겠다는 것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정권의 ‘정치검찰’, ‘검찰공화국’은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며 “절대권력은 절대 부패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의 ‘검찰공화국’, ‘정치검찰’, ‘정치보복 수사’를 국민들과 함께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